메뉴

시흥시, 폭염대비 목감동 '무더위 샘터' 운영

URL복사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목감동행정복지센터가 무더위에 지친 시민들에게 시원한 얼음물을 나누며 잠시나마 더위를 피할 수 있는 '무더위 샘터'를 열어 눈길을 끌고 있다.


목감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주최·주관하고 통장협의회가 운영 지원하는 이번 얼음물 나눔 행사는 7월 28일부터 8월 13일까지 운영된다.


시민들이 주로 산책하는 양달천변, 산현공원 입구, 남왕마을 쌈지공원, 7단지 내 중앙공원, 13단지 내 관리사무소 앞, 목감공원, 논곡동 장미터널 총 7곳에서 평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각 장소별로 1일 60개의 얼음 생수가 제공된다. 더위에 지친 사람이라면 누구나 자유롭게 꺼내어 마실 수 있다.


박덕인 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장은 “얼음물에 더위를 식히시는 시민들의 모습에 흐뭇한 마음이 들었다. 시원한 얼음물이 더위에 지친 주민들의 건강한 여름나기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고 말했다.


정호종 목감동장은 “얼음물 나눔 행사에 유관단체 등 많은 시민들이 주체가 되어 적극 참여해주셔서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폭염으로 인한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작지만 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통장협의회(회장 김창규)는 폭염으로 인해 어르신들의 건강에 많은 영향을 끼치는 만큼 충분히 행동요령을 숙지할 수 있도록 폭염대비수칙 홍보 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안성 칠장사 원통전’ 등 6건 경기도문화재 신규 지정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는 지난달 26일 경기도문화재위원회를 열고 조선시대 민중의 큰 지지를 받았던 관음신앙을 보여주는 건축물인 ‘안성 칠장사 원통전(관음전)’ 등 6건을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에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된 6건은 ▲안성 칠장사 원통전 ▲윤승길 초상 및 함 일괄 ▲용인 부모은중경 ▲양평 상원사 동종 ▲묘법연화경 ▲용인 묘법연화경 권5~7이다. 안성 칠장사 원통전은 18세기 전반의 모습을 양호하게 유지하고 있는 사찰의 불전(사찰에서 본존이나 보살 등을 봉안하는 건물)으로 조선시대 민중의 큰 지지를 받았던 관음신앙을 보여준다. 경기도에 많이 남아있지 않는 불전 형식으로 내부 공간을 흔하지 않게 반자(방이나 마루의 천장을 편평하게 한 것)로 구성하고 반자의 칸마다 다른 단청문양을 넣었다는 점 등에서 지정가치를 인정받았다. 윤승길 초상 및 함 일괄은 1612년 광해군이 책훈한 ‘익사공신(임해군 역모사건에 공을 세운)’인 윤승길의 초상과 초상을 보관하는 함, 함 받침대로 모두 온전하게 보존됐다. 인조반정으로 대부분 익사공신이 삭훈되는 상황에서도 드물게 남아있는 초상이다. 오사모(관복 모자)의 묘사, 의복과 기하학문양의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