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광명시, 노인위원회 분과회의 정책 제안 활발

URL복사

광명시 노인위원회 분과회의, 30여개의 다양한 고령 친화 정책 제안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광명시는 지난 26일 45명의 노인 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2021년 제4차 광명시 노인위원회 분과 회의를 개최했다.


지난해 11월에 출범한 광명시 노인위원회는 3개 분과(일자리, 건강증진, 사회안전망)로 구성되어 실효성 있는 노인복지정책을 모색하기 위해 제4차에 걸쳐 회의를 개최하고 다양한 의견들을 논의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는 ▲노인 여가·문화·예술 체육 증진 활성화를 위한 정책 제안 ▲치매예방을 위한 VR기기 도입 ▲홀몸어르신 AI 인공지능 돌봄로봇 지원 ▲키즈카페 등 유휴시설을 활용한 돌봄서비스 및 일자리 창출 방안 등이 집중적으로 논의됐다.


이번 논의된 내용들은 분과위원회 의견 검토 후 오는 8월 노인위원회 정기 회의에서 최종 발표 시간을 갖고, 시행 가능한 사업들은 내년에 시범사업을 통해 사업의 효과성과 타당성을 검토할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우울감을 호소하는 어르신들이 많아짐에 따라 노인 여가·문화·체육 증진 활성화 방안도 추가 안건으로 상정하여 다양하고 폭넓은 의견들이 논의되어 향후 노인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여가활동 지원사업 추진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광명시 관계자는 “어르신들의 삶의 경험과 지혜가 담긴 제안들이 충실하게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광명시는 어르신 복지 사각지대 발굴 지원단 운영, 노인 맞춤 돌봄서비스 사업 확대, 화성 함백산 추모공원 운영, 시립노인요양센터 확충, 경로당 및 사회복지시설 공기청정기 설치 및 환경개선, 저소득 노인 가구 건강 보험료 지원 등 다양한 노인 복지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안성 칠장사 원통전’ 등 6건 경기도문화재 신규 지정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는 지난달 26일 경기도문화재위원회를 열고 조선시대 민중의 큰 지지를 받았던 관음신앙을 보여주는 건축물인 ‘안성 칠장사 원통전(관음전)’ 등 6건을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에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된 6건은 ▲안성 칠장사 원통전 ▲윤승길 초상 및 함 일괄 ▲용인 부모은중경 ▲양평 상원사 동종 ▲묘법연화경 ▲용인 묘법연화경 권5~7이다. 안성 칠장사 원통전은 18세기 전반의 모습을 양호하게 유지하고 있는 사찰의 불전(사찰에서 본존이나 보살 등을 봉안하는 건물)으로 조선시대 민중의 큰 지지를 받았던 관음신앙을 보여준다. 경기도에 많이 남아있지 않는 불전 형식으로 내부 공간을 흔하지 않게 반자(방이나 마루의 천장을 편평하게 한 것)로 구성하고 반자의 칸마다 다른 단청문양을 넣었다는 점 등에서 지정가치를 인정받았다. 윤승길 초상 및 함 일괄은 1612년 광해군이 책훈한 ‘익사공신(임해군 역모사건에 공을 세운)’인 윤승길의 초상과 초상을 보관하는 함, 함 받침대로 모두 온전하게 보존됐다. 인조반정으로 대부분 익사공신이 삭훈되는 상황에서도 드물게 남아있는 초상이다. 오사모(관복 모자)의 묘사, 의복과 기하학문양의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