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의왕시 청년 멘토링 인턴 지원사업 참여기업 모집

URL복사

정규직 전환 시, 인턴기간 3개월 포함 2년간 최대 3,840만원 인건비 지원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의왕시가 관내 기업들이 청년들에게 더 많은 취업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청년 멘토링 인턴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시에서 운영 중인 청년 취업지원 프로그램‘원데이 직무캠프’참여자를 대상으로 운영되며, 해당기업은 현장실습과 직무 멘토링을 제공하게 된다.


기업은 실습이 끝난 우수참여자를 인턴으로 채용하고 3개월의 인턴기간 종료 후 정규직 전환 시 총 24개월의 인건비(2년간 최대 3,840만원)를 지원받게 된다. 또한, 채용된 청년은 해당 기업에서 2년을 계속 근무할 경우 3년 차부터 분기별로 250만원씩 총 1000만원의 근속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다.


사업 참여대상 기업은 직무별 현장실습이 가능한 관내 고용보험 가입자 수 5인 이상 사업장이며, 시 홈페이지 고시공고 게시판을 참고하여 신청서류를 구비해 오는 8월 2일부터 12일까지 시 일자리과로 방문하여 접수하면 된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의왕시 일자리과로 문의하면 된다.


장숙현 일자리과장은“코로나19로 취업난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에 안정적인 취업기회를 보장해 줄 청년 멘토링 인턴 지원사업에 많은 기업과 청년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전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안성 칠장사 원통전’ 등 6건 경기도문화재 신규 지정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는 지난달 26일 경기도문화재위원회를 열고 조선시대 민중의 큰 지지를 받았던 관음신앙을 보여주는 건축물인 ‘안성 칠장사 원통전(관음전)’ 등 6건을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에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된 6건은 ▲안성 칠장사 원통전 ▲윤승길 초상 및 함 일괄 ▲용인 부모은중경 ▲양평 상원사 동종 ▲묘법연화경 ▲용인 묘법연화경 권5~7이다. 안성 칠장사 원통전은 18세기 전반의 모습을 양호하게 유지하고 있는 사찰의 불전(사찰에서 본존이나 보살 등을 봉안하는 건물)으로 조선시대 민중의 큰 지지를 받았던 관음신앙을 보여준다. 경기도에 많이 남아있지 않는 불전 형식으로 내부 공간을 흔하지 않게 반자(방이나 마루의 천장을 편평하게 한 것)로 구성하고 반자의 칸마다 다른 단청문양을 넣었다는 점 등에서 지정가치를 인정받았다. 윤승길 초상 및 함 일괄은 1612년 광해군이 책훈한 ‘익사공신(임해군 역모사건에 공을 세운)’인 윤승길의 초상과 초상을 보관하는 함, 함 받침대로 모두 온전하게 보존됐다. 인조반정으로 대부분 익사공신이 삭훈되는 상황에서도 드물게 남아있는 초상이다. 오사모(관복 모자)의 묘사, 의복과 기하학문양의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