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문화재단, '수원화성 낭만소풍' 소그룹 개별투어 개시

URL복사

참가자 간 거리두기 소그룹 개별투어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문화재단이 2021 세계유산 활용 프로그램 '수원화성 낭만소풍'의 티켓을 오픈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세계유산의 탁월한 보편적 가치(OUV) 전달과 수원화성을 활용한 주·야간 역사문화 콘텐츠를 통해 수원화성의 아름다움과 역사적 가치를 느끼고 향유하는 프로그램으로 '인생샷'을 간직할 수 있다. 팀별 2~6인, 가족, 친구, 연인 등 초등 4학년 이상의 연령으로 권장한다.

 

 

 

 

'수원화성 낭만소풍'은 수원화성 연무대 일원에서 오는 5~6월, 9~10월의 기간동안 진행되며, 참가자 간 사회적 거리두기 유지를 위해 동반인 2~6명의 소그룹 투어로 그룹별 전담해설사가 투어동선 및 세계유산의 탁월한 보편적 가치와 수원화성에 대해 해설해준다.

 

또 동장대, 창룡문, 화홍문, 용연 등 각 포인트별 재현배우, 연주자, 전통다과, 사진작가 등을 배치하여 수원화성만의 특별한 체험 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이다.

 

참가자 예약은 4월 19일부터 인터파크에서 티켓 예매 가능하다. 참가비는 2~4인 40,000원, 5인 45,000원, 6인 50,000원 등이다.

 

코로나19 방역 지침으로 인해 5인 미만 집합금지 미해제 시 5인, 6인 참가는 직계가족만 가능하며, 행사당일 가족관계증명서를 지참해야 한다. 자세한 문의는 수원문화재단 화성콘텐츠팀으로 하면 된다.

 

수원문화재단 관계자는 "'수원화성 낭만소풍'은 참가자 간 거리두기에 특화된 개별투어 프로그램으로 프라이빗한 공간에서 수원화성의 아름다움과 즐거움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화성시, 맞춤형 현장컨설팅 ‘찾아가는 원예사랑방’ 운영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시는 관내 농가에 원예 작물재배 신기술을 알려줌으로써 고품질 농산물 생산에 도움을 주는 ‘찾아가는 원예사랑방’을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화성시 농업기술센터와 농촌진흥청이 공동으로 실시하는 ‘찾아가는 원예사랑방’은 농업인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원예작물을 대상으로 재배기술 및 농업경영 정보를 알려주는 현장컨설팅이다. 대상품목은 2021년 농업기술센터에서 7대 주요 신소득 작목으로 선정한 아스파라거스, 멜론, 딸기, 토마토, 고추, 양파, 엽채류 등 원예작물이다. 시는 20일부터 아스파라거스 재배농가 방문을 시작으로 5월 11일에는 멜론, 7월 1일부터 8월 12일까지는 딸기 등 농가의 현장 애로사항과 그에 따른 문제 해결방법, 작물재배 기술컨설팅을 실시한다. 화성시는 이번 컨설팅을 통해 원예·특용작물 분야에 대한 기술경쟁력 강화는 물론 신품종, 신기술을 현장에 신속히 보급함으로써 농가 소득 증대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미영 기술보급과 과장은 “원예·특용 작물 재배 농가의 어려움이 해결되고 농촌의 활력증진으로 이어지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최신 영농 신기술을 확대 보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