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군포시의회, 제252회 임시회 개최

URL복사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군포시의회가 올해 첫 임시회를 9일간의 일정으로 다음 달 6일까지 진행한다.


29일 군포시의회 본회의장에서는 제252회 군포시의회 임시회 개회식 및 제1차 본회의가 개최됐다. 이번 회기에는 31건의 조례 및 기타 안건 및 2021년도 제1회 군포시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와 2021년도 행정사무감사 계획안 수립을 위한 제1차 행정사무감사특별위원회 구성 등이 진행된다.


이번 임시회부터는 청각 언어장애인들의 알 권리 충족과 의정 참여를 위해 본회의장에 수어 통역사를 배치했다. 수어 통역 모습은 본회의장 생중계 화면 우측 하단에 표출된다. 또한, 지난 12일 위촉된 ‘군포시의회 제1기 의정 모니터단’도 이번 회기부터 본격적인 모니터링 활동을 시작한다.


성복임 군포시의회 의장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의 차질없는 진행을 위한 집행부의 노력을 당부한다”고 말한 뒤 “군포시의원 전원은 공직자 부동산 투기행위 방지 조사에 동의했다. 공정과 정의가 바로 서고 청렴이 일상화되는 사회를 만들어가는 길에 조금 더 다가가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중장년 제2의 도전.. 경기도일자리재단 ‘미스터리 쇼퍼 양성과정’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일자리재단(대표이사 제윤경)이 4060 중장년의 주체적 일거리 결정을 위해 ‘미스터리 쇼퍼 양성과정’을 진행하고 있다. 재단 중장년일자리센터(센터장 이홍상)는 지난 12일, 22명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미스터리 쇼퍼 양성과정’을 개강했다. ‘미스터리 쇼퍼’는 고객으로 가장해 매장을 방문해 물건을 구매하거나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해당 직원의 서비스를 평가하는 직업이다. 서비스 평가를 위해 최근 금융회사, 백화점, 병원 등에서 구인 수요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세부 분야별로 전문성을 쌓기 좋고, 프리랜서로 활동 가능하기 때문에 ‘내 일거리는 내가 결정’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직무 수행을 위한 진입 장벽이 높지 않아 활동적 중장년(액티브 시니어)인 4060세대에게 은퇴 후 제2의 직업으로 인기가 많은 직종이다. 교육과정 참여자 모집 당시 115명이 지원, 50대 이상 지원자가 52% 이상을 차지하는 등 5.2: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재단은 교육과정을 통해 비대면 미스터리 쇼핑 분야 및 금융, 호텔, 외식 분야에 대해 전문 지식을 제공한다. 이론 교육 후 현장실습의 기회를 제공, 수료 후 관련 기업체 면접을 통해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