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도시공사 수원시연화장, ‘선진장묘문화 선도’ 선언

URL복사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도시공사의 수원시연화장 ‘선진장묘문화 선도’ 선언이 눈길을 끈다.

 

대형 근조화환 반입을 전면 차단하고 친환경 근조화환(오브제) 도입을 강행하는가 하면 휴식과 문화가 공존하는 공간에 유명 카페를 입점 시켜 방문객에 선보이는 등 ‘시민을 위한 시민의 시설’로의 변모가 그것이다.

 

5일 수원도시공사(사장 이상후)에 따르면 수원시연화장은 최근 선진장묘 문화 선도의 취지로 장례식장 1, 2층에 256㎡ 규모의 유족과 방문객을 위한 휴식공간을 확보했다.

 

공모를 통해 선정된 C업체가 공간에 적절한 최상의 인테리어 공사를 직접 시행, 현재 성업 중에 있으며 오전 7시 30분부터 12시간 이용할 수 있다.

 

공공기관이 운영하는 장례시설에 커피전문점 입점 사례는 수원시연화장이 최초로 수원도시공사와 C업체는 유족을 비롯한 방문객들의 공간 이용 불편 최소화를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 공사는 경건과 존엄만이 강조됐던 기존 장례문화에서 탈피해 고인을 추억하며 쉬어갈 수 있는 장례문화로의 변모를 위해 고심했다. 태스크포스(TF)까지 구성해 카페 유치, 휴식 공간 확보 등 묘수를 짜낸 것.

 

앞서 공사는 지난 8월 1일부터 친환경 ‘오브제’ 근조화환 도입을 시행 중이다.

 

기존 3단 근조화환 반입으로 인한 다량의 폐기물 발생, 보행 안전 위협 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 또한 소규모 화훼업체의 매출 증대를 위해 오브제 받침대를 무상으로 대여 중이다.

 

장례문화에 대한 교육과 전시공간도 더해진다.

 

공사는 지난달 23일부터 봉안·문화당 신축공사, 승화원 리모델링 등 시설개선공사 2단계에 착수했다.

 

면적 3,090㎡ 총 3층 규모로 신축되는 봉안·문화당에는 봉안 및 제례 공간과 함께 문화교육실, 장례문화 전시홀 등이 조성된다.

 

문화교육실은 장례문화, 인생의 마지막 시기를 아름답게 정리한다는 의미의 웰다잉(Well-Dying) 등 프로그램을 개설해 전문 교육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장례문화 전시홀은 연화장 방문객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의 문화적 휴식을 제공하기 위해 사진전, 시화전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공사는 장사 시설의 서비스 향상과 함께 휴식과 문화 공간 조성으로 수원시연화장이 지역 대표 문화공간과 선진 장사 트렌드를 선도하는 시설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상후 수원도시공사 사장은 “고품격 장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기존의 방식을 유지하면서도 새로운 서비스를 도입해야 한다”며 “혐오나 기피 시설이 아닌 시민의 휴식과 지역의 문화공간으로서 다양한 서비스 프로그램을 개발해 선진 장사시설로 자리매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끝>

 

한편, 수원도시공사는 지난해 5월부터 355억여 원을 들여 시설개선사업을 추진 중이다.

 

지난 6월 장례식장 리모델링, 제례실 신축공사 등 1단계 사업을 완료, 장례식장은 기존 딱딱한 분위기의 내·외부 공간이 차분하고 따뜻한 공간으로 탈바꿈했다는 평이다. 빈소를 비롯한 식당, 매점, 로비 등 쾌적해진 시설들이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

 

승화원(화장로) 리모델링 공사를 포함한 2단계는 올해 말 준공될 예정이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김선호도 당했나" 폭로글 올린 전 여친, 그녀의 전 남편도 "당했다" 폭로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인기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로 한창 주가를 올리던 배우 김선호에게 임신중절을 강요당했다는 등 인간성 문제를 폭로해 파문을 일으킨 전 여자친구 최영아(전 YTN, KBS 기상캐스터) 씨의 전세가 역전됐다. 26일 디스패치에 게재된 '김선호, 왜곡된 진실'이라는 기사와 더불어 전 여친의 전 남편이 과거 결혼 기간 최 씨가 여러 차례 외도를 저질렀으며, 'SNS 폭로글 공격이 상습적'이라는 주장이 나와 후폭풍이 거세다. 앞서 디스패치는 26일 '최영아 씨에게 묻습니다…김선호, 왜곡된 12가지 진실'이라는 제목으로 김선호의 전 여친 최 씨가 잦은 외도와 사치스러운 생활로 김선호를 힘들게 했다며, 임신 중절도 김선호와 합의한 것이었다고 조목조목 증거를 들어 보도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2019년 연말, 지인 모임에서 우연히 만난 김선호와 최 씨는 3월 초에 본격적인 교제를 시작했고, 사귄 후에 자신이 '이혼녀'라는 사실을 고백했다. 이에 대해 김선호는 "다소 충격이었지만 좋아서 만난 거니까, 이혼녀라도 달라질 건 없다"고 수용했다고 전했다. 또한 두 사람은 사귀는 동안 최 씨의 끊이지 않는 사생활 문제와 거짓말로 자주 다퉜으며, 최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