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 쪽방촌 찾아가 거주민들에게 ‘주거지원사업’ 안내

URL복사

공공임대주택으로 이주할 수 있도록 통합 지원, 자립·정착 도와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가 28일 쪽방촌에 거주하는 시민들을 찾아가 ‘주거취약계층 주거지원사업’을 안내하고, 현장에서 사업신청을 받았다.


수원시 도시재생과 주거복지팀·수원시주거복지지원센터·평동행정복지센터 직원 6명은 권선구 평동의 한 쪽방촌을 방문해 거주민 9명에게 수원시의 주거지원사업을 안내했다. 9명 중 5명은 기초생활수급자였다.


수원시는 쪽방·고시원과 같은 ‘비주택’에 거주하는 시민이 공공임대주택으로 이주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주거취약계층 주거상향 지원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올해 사업은 수원시가 국토교통부 주관 ‘2021년 주거취약계층 주거상향 지원사업’ 공모에서 선도 지자체로 선정돼 추진하는 것이다. 비주택 거주자가 공공임대주택으로 거주지를 옮길 수 있도록 통합적으로 지원하고, 이주 후에는 자립과 정착을 돕는다.


지원 대상은 쪽방·고시원 등 ‘비주택’에서 3개월 이상 거주한 사람 중 ▲전년도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의 50% 이하 ▲총자산 2억 1500만 원 이하 ▲자동차 가격 3496만 원 이하인 무주택자로, 총 100명을 선정할 계획이다.


올해 6월 30일 기준으로 비주택 거주자 584명을 상담하고, 33가구를 공공임대주택에 입주시키는 성과를 거뒀다. 지난해에는 936차례 이주 상담을 하고, 64가구를 공공임대주택에 입주시켰다.


수원시는 ‘찾아가는 현장상담소’를 운영해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대상자를 발굴하고 있다. 상담 전문인력이 대상자와 밀착 상담을 하고, 공공임대주택 입주 정보를 제공한다.


이주를 희망하는 비주택 거주자들이 공공임대주택 입주를 포기하지 않도록 입주 신청 방법을 상세하게 안내하고, ‘주택물색 도우미’·‘입주 도우미’ 제도를 운용한다.


보증금을 마련하기 어려워 임대주택 입주를 포기했던 가구에는 주거복지재단을 연계해 보증금(50만 원), 생활 집기·이사비용(20만 원 상당)을 지원한다. 또 입주 청소·소규모 수선 비용(30만 원 한도), 정착 물품(30만 원 한도)을 지원한다.


입주 전까지 주거 공백이 생기는 대상자가 머물 수 있는 임시거처를 운영하고, 입주한 이들이 잘 정착할 수 있도록 자활·복지 서비스를 연계해준다. 정신건강·공동체 프로그램도 지원한다.


공공임대주택 이주를 원하는 비주택 거주자들은 주소지 동행정복지센터, 수원시주거복지지원센터를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수원시 관계자는 “무더운 여름철은 비주택 거주자들에게는 가장 힘든 시기”라며 “비주택에 거주하는 주거취약계층에게 수원시의 주거지원 사업을 적극적으로 알려 더 많은 시민이 더 나은 환경에서 거주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경찰수업', 최고 8.2%! 뜨거운 관심 입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앙숙' 차태현과 진영의 관계에 변화의 바람이 불었다. 10일(어제) 밤 9시 30분 방송된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경찰수업' 2회가 시청률 6.5%(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특히 피도 눈물도 없는 '호랑이 교관' 유동만(차태현 분)이 강선호(진영 분)에게 오리걸음 훈련을 지시하던 순간에는 분당 최고 시청률 8.2%(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흥미진진한 재미를 선사했다. 어제 방송된 2회에서는 날 선 대치를 벌이던 유동만과 강선호의 숨겨진 연결고리가 드러나기 시작, 어디로 튈지 모르는 전개로 모두의 시선을 고정시켰다. 앞서 강선호는 유도장에서 우연히 만난 오강희(정수정 분)에게 한눈에 반했고, 그녀를 따라 경찰이 되겠다는 꿈을 꾸기 시작했다. 그러나 그는 과거 해킹 현행범과 형사 신분으로 만났던 유동만을 경찰대 면접장에서 재회해 난관을 맞이했다. 조사 중이던 불법 도박사이트를 해킹으로 폭파시킨 강선호에게 앙금을 갖고 있던 유동만은 그에게 '넌 안 돼 인마!'라고 탈락을 선언하기도. 어제 방송에서 두 남자의 양보 없는 신경전이 계속됐다. 유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