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 ‘갑질 논란’ A과장 대상 직권조사 착수

URL복사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가 최근 ‘갑질 논란’이 불거진 시 산하 사업소 A과장을 대상으로 ‘인권침해 직권조사’를 한다.


수원시 인권센터는 8일 A과장의 직원에 대한 인권침해 여부를 직권조사하기로 결정했다. 수원시는 지난 3일 A과장의 ‘갑질 논란’이 언론에 보도된 후 감사를 진행한 바 있다.


수원시 인권센터 관계자는 “제기된 문제를 철저하게 조사해 직장 내 인권침해 행위를 근절하겠다”라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