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주식회사, GBC 하노이·연변 진출 中企 모집

URL복사

오는 11일 오후 4시까지 이메일 접수…하노이·연변 중복 지원 불가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와 경기도주식회사가 베트남 하노이와 중국 연변에 위치한 경기비즈니스센터(GBC)를 통해 도내 중소기업의 수출 판로를 넓힌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1 경기비즈니스센터 하노이·연변 집중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참여 기업을 모집한다고 7일 밝혔다.


베트남 하노이 지역 참여 기업에게는 ▲수출 상담 지원 ▲현지 단기 출장 시 공유오피스 지원 ▲GBC 상품관 제품 입점 및 신규 바이어 1:1 매칭 ▲온라인 수출 상담회 지원(연 2회) 등 기회가 주어진다. 현지 온라인 유통망(쇼피·라자다 등) 입점 및 판매를 통한 B2C도 지원받는다.


중국 연변 지역 참여 업체에게는 ▲현지 지역별 직영 안테나숍 입점 및 상품 전시 지원(20개 점포) ▲1:1 컨설팅을 통한 B2B 매출 확대 기회 주선 및 기업 매칭 ▲중국 Tmall·징동 등 온라인몰 입점 및 판매 지원 등이 이뤄진다.


경기도에 공장 또는 본사가 위치한 도내 소비재 위주 중소기업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수입 및 유통을 영위 중인 업체는 사업 대상에서 제외한다.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오는 11일 오후 4시까지 경기도주식회사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류를 내려 받아 작성한 후, 하노이 담당자 이메일·연변 담당자 이메일로 보내면 된다. 중복 지원은 불가능하며 대표 제품은 당사로 우편 발송하면 된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도 도내 우수기업의 수출 판로를 위해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