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광명 철산초, 6월 5일 환경의 날 기념 다양한 환경교육 실천

URL복사

학생자치회에서 운영하는 텃밭에서 심고, 거두고, 나누고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광명시 철산초(교장 송민영)는 6월 5일 환경의 날을 기념하여 5월 21일부터 6월5일까지 환경지킴을 실천하고 있다. 학생자치회에서 운영하는 텃밭에서는 그동안 심고 기른 상추와 부추를 수확하여 나누는 행사가 진행되고, 전체 학급에서는 환경교육 실천으로 교육과정 운영에 환경교육을 학생들과 함께 실시하고 있다.


철산초 학생자치회에서는 운동장 한 쪽 작은 공간에 학생들이 상추와 부추와 치커리와 고추 등 다양한 모종을 심고 직접 물을 주는 등 자치회 학생들이 중심이 되어 텃밭을 운영해왔다.


5월 21일에는 상추와 부추를 수확하여 나누는 행사가 진행되었다. 자치회 회장과 임원들, 만들어가는 꿈의 학교 학생들이 모여서 수확의 기쁨을 나누었다. 수확한 상추와 부추는 5월 22일과 23일 이틀에 거쳐 부추전과 상추쌈으로 만들어 학생들과 교직원들에게 제공되었다.


5월31일부터 6월4일까지는 환경교육을 모든 학급에서 실시하고 있다.


지난달 자치회 중심으로 진행되었던 플라스틱 줄이고, 텀블러 사용하고를 실천하는 고고챌린지 동참에 이어 이번에는 자연을 사랑하고 식물을 직접 기르고 수확한 채소를 나누기까지 이 모든 것이 학생들이 기획하고 추진하는 환경활동이다.


또한 철산초가 주관이 되어 여러학교의 학생들이 함께 참여하는 만들어가는 꿈의 학교 “철산나눔지기”를 통해 환경봉사와 나눔을 실천하고 있으며, 산세베리아 등 전 교실에 환경식물을 나누어 가꾸고 있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철산초 기자단 김재원 기자는 “상추수확 등 행사를 참여하면서 협동심과 자연의 고마움을 느끼게 되었다. 이런 행사는 지속적으로 더 많아져서 더 많은 사람들이 체험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되었으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담아 철산초 학생기사에 담았다.


철산초 송민영 교장은 “철산초는 홀리스틱교육을 실천하며, 자연을 사랑하고 숲을 지키는 등 환경을 지키는 마음이 학생 스스로 일어나서 실천하는 모습을 보면서 매우 자랑스럽다. 앞으로도 환경지킴이 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학생, 학부모 기후에너지 동아리, 학생자치회, 철산나눔지기 등 다양하게 실천하는 환경교육을 위해 더 열심히 참여하고 지원하겠다”라고 하였다.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