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문화기술’ 사업화 단계 예비창업자·기업에 최대 3,500만원 지원

URL복사

경기도, '2021년 문화기술 사업화 지원' 예비창업자·기업 모집(5월 22일까지)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와 경기콘텐츠진흥원이 문화기술(Culture Technology) 분야 콘텐츠 시제품 및 제작기술을 보유한 예비창업자 및 기업에 프로젝트 자금을 최대 3,500만원 지원하는 내용의 ‘2021 문화기술 사업화 지원’ 대상자를 5월 22일까지 모집한다.

 

문화기술이란 예술, 디자인, 인문사회학 지식이나 감성 등 문화산업과 기술을 결합한 콘텐츠를 개발·제작·유통·서비스하는 총체적인 기술을 말한다. 예를 들어 유명한 옛 작가의 화풍을 학습한 인공지능(AI)의 그림, 옛 가수의 목소리를 복원한 콘텐츠 유통 등이다.

 

도는 이러한 문화기술 산업 분야에서 수요가 높은 광고, 콘텐츠 솔루션, 공연, 디자인, 전시, 교육 분야에 적용 가능한 콘텐츠·제품·서비스의 시제품 및 제작 기술을 보유해 고도화 단계인 도내 예비창업자 및 기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도는 총 15개사를 선발, 각 기업에 1차 지원금 2,000만원을 지급하고 이후 중간평가를 거쳐 2차 지원금으로 500만에서 1,500만원을 차등 지원한다. 또한 우수기업은 전문가 자문, 멘토링 등 기업육성 프로그램과 홍보·마케팅을 지원받을 수 있다. 선정된 예비창업자는 협약 후 1개월 내 도내 창업해야 하며, 기존 기업도 도내 있지 않다면 같은 기간 도내로 본사 또는 지사 주소를 이전해야 한다.

 

'2021 문화기술 사업화 지원’ 지원 방법 및 제출서류는 경기콘텐츠진흥원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며 5월 22일 오후 5시까지 이메일로 신청하면 된다.

 

전년도 문화기술 사업화 지원 참여 기업 중 대표 사례는 ‘한글공방’의 훈민정음 원리를 분석해 한글을 색과 그림 이미지로 표현하는 서비스, ‘㈜나이비’의 실물 앨범(CD)에 QR코드를 적용해 스마트폰으로 감상할 수 있는 온라인 앨범서비스 ‘플램’ 등이 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