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 폐쇄 촉구 ‘안심거리조성 주민협의체’ 구성 운영

URL복사

수원시, 경기남부경찰청, 수원출입국·외국인청 간담회 열어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 폐쇄를 촉구하는 ‘안심거리조성 주민협의체’가 고등동·매산동 주민들을 중심으로 구성됐다.


주민협의체는 3월 29일 첫 회의를 열고,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수원시, 경기남부경찰청, 수원남부경찰서, 수원서부경찰서, 수원출입국·외국인청 등 관계 기관별 추진상황도 공유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주민협의체 위원 A씨는 “성매매 집결지의 원활한 정비를 위해 CCTV를 충분하게 설치해 달라”고 건의했고, B씨는 “성매매 여성이 완전하게 탈 성매매를 할 수 있도록 행정기관이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2022년까지 집결지 인근 9개소에 단계적 CCTV 설치를 추진 중”이라며 “탈 성매매한 성매매 피해자들에는 생계비, 주거비, 직업훈련비 등을 지원해 사회구성원으로의 복귀를 지원한다”고 말했다.


주민협의체는 수원역 집결지 지역을 여성안심구역으로 지정해 순찰을 강화하고, 범죄발생을 예방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 마련을 요구하는 청원서를 수원서부경찰서에 전달했다. 또 불법 성매매 행위 단속과 더불어 성매매에 대한 인식 개선, 성 구매자들의 수요 차단을 위한 노력도 소홀히 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경기남부경찰청, 수원서부경찰서는 여성안심구역 지정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라고 했고, 수원시 관계자는 “성매매 수요차단을 위한 홍보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답했다. 수원 출입국·외국인청은 성매매 등 불법행위 외국인에 대해 적절한 행정조치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주민협의체 관계자는 “민·관 소통의 창구로서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 문제 해결을 위해 앞장서고, 나아가 시민 모두가 안심하고 걸을 수 있는 쾌적한 수원역 거리 만들기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중장년 제2의 도전.. 경기도일자리재단 ‘미스터리 쇼퍼 양성과정’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일자리재단(대표이사 제윤경)이 4060 중장년의 주체적 일거리 결정을 위해 ‘미스터리 쇼퍼 양성과정’을 진행하고 있다. 재단 중장년일자리센터(센터장 이홍상)는 지난 12일, 22명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미스터리 쇼퍼 양성과정’을 개강했다. ‘미스터리 쇼퍼’는 고객으로 가장해 매장을 방문해 물건을 구매하거나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해당 직원의 서비스를 평가하는 직업이다. 서비스 평가를 위해 최근 금융회사, 백화점, 병원 등에서 구인 수요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세부 분야별로 전문성을 쌓기 좋고, 프리랜서로 활동 가능하기 때문에 ‘내 일거리는 내가 결정’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직무 수행을 위한 진입 장벽이 높지 않아 활동적 중장년(액티브 시니어)인 4060세대에게 은퇴 후 제2의 직업으로 인기가 많은 직종이다. 교육과정 참여자 모집 당시 115명이 지원, 50대 이상 지원자가 52% 이상을 차지하는 등 5.2: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재단은 교육과정을 통해 비대면 미스터리 쇼핑 분야 및 금융, 호텔, 외식 분야에 대해 전문 지식을 제공한다. 이론 교육 후 현장실습의 기회를 제공, 수료 후 관련 기업체 면접을 통해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