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양시, 도심 세척으로 봄을 맞이하다.

URL복사

안양시 3월 한 달 전통시장, 상점가, 경계지역 봄맞이 대 물청소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3월 한 달째 안양관내 곳곳에서 새봄맞이 물청소가 이어지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와 미세먼지 및 황사가 엄습하는 시기여서 겨우내 찌든 때와 먼지를 벗겨내는 시기적절한 조치가 아닐 수 없다.


안양시가 이달 8일부터 시 경계지역과 전통시장 및 상가지역을 중심으로 물청소를 실시 중이다.


대대적인 청소작업인 만큼, 시 기동반을 포함해 살수차, 집게차, 노면청소자, 트럭 등 가용인력과 장비가 총 동원됐다. 광명경계지역을 시작으로 의왕, 시흥, 서울, 군포 등 인근 시와의 7개 경계지역에 대한 청소는 이달 25일 모두 마쳤다.


시는 살수차를 동원한 거리 도로세척과 폐자재 등의 적치물을 치우는데 주력했다.


전통시장과 상가지역은 이달 16일 남부시장을 필두로 발달시장, 안양1번가, 중앙시장, 범계·평촌로데오 거리 일대까지 29일로 새봄맞이 물청소를 일단락 했다.


시장에서 소비자들이 가장 몰리는 아케이드 구간과 인근 도로변 일대에 집중됐다. 범계와 평촌 로데오 거리에서는 바닥면의 묵은 때를 씻겨내는데 힘을 모았다.


특히 29일 평촌로데오 거리에는 최대호 시장이 직접 현장을 찾았다.


빗자루 질에 이어 살수차의 물 호소를 어깨에 맨 채 오물과 찌꺼기들을 쓸어버리자 노면은 어느새 새 바닥으로 변모했다.


최 시장은 방역과 백신접종이라는 과제 완수를 위해서는 절대 방심이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전하고, 봄맞이 대청소가 시민과 소상공인들에게 새 기운으로 전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시는 31일에는 관양시장에 대해 전통시장으로는 처음 물청소를 벌이고, 주요 대로변과 버스정류장 주변에 대해서도 세척작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중장년 제2의 도전.. 경기도일자리재단 ‘미스터리 쇼퍼 양성과정’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일자리재단(대표이사 제윤경)이 4060 중장년의 주체적 일거리 결정을 위해 ‘미스터리 쇼퍼 양성과정’을 진행하고 있다. 재단 중장년일자리센터(센터장 이홍상)는 지난 12일, 22명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미스터리 쇼퍼 양성과정’을 개강했다. ‘미스터리 쇼퍼’는 고객으로 가장해 매장을 방문해 물건을 구매하거나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해당 직원의 서비스를 평가하는 직업이다. 서비스 평가를 위해 최근 금융회사, 백화점, 병원 등에서 구인 수요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세부 분야별로 전문성을 쌓기 좋고, 프리랜서로 활동 가능하기 때문에 ‘내 일거리는 내가 결정’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직무 수행을 위한 진입 장벽이 높지 않아 활동적 중장년(액티브 시니어)인 4060세대에게 은퇴 후 제2의 직업으로 인기가 많은 직종이다. 교육과정 참여자 모집 당시 115명이 지원, 50대 이상 지원자가 52% 이상을 차지하는 등 5.2: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재단은 교육과정을 통해 비대면 미스터리 쇼핑 분야 및 금융, 호텔, 외식 분야에 대해 전문 지식을 제공한다. 이론 교육 후 현장실습의 기회를 제공, 수료 후 관련 기업체 면접을 통해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