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의회 임창열 의원, ‘구리시 소방서 이전 결정’ 환영

URL복사

309억여 원이 구리소방서의 재난현장 대응능력 향상과 소방공무원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사용될 예정

 

【뉴스라이트 = 조용숙 기자】 지난 22일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구리소방서 이전과 관련한 내용이 담긴 공유재산관리계획이 경기도의회 제353회 임시회 2차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발표했으며, 이에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임창열 도의원(더민주, 구리2)은 즉각 환영의 의사를 밝혔다.


구리소방서 건물은 지은 지 34년이 지나 좁고 노후 한데다 소방서 앞 도로에 급경사가 있어 사고 위험이 제기돼왔다. 이에 따라 2025년을 목표로 이전을 추진하며, 전체 예산은 309억여 원으로 구리소방서의 재난현장 대응능력 향상과 소방공무원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임창열 의원은 2019년 행정사무감사, 2020년 경기도의회 5분발언,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낙후된 구리소방서의 신축’에 대한 필요성을 적극적으로 주장해 왔다.


특히, 지난 6월 11일에는 구리상담소에서 구리소방서 송태만 과장, 이상준 팀장, 선동인 안전센터장과 함께 구리소방서 이전 사업을 위한 정담회를 갖는 등 그동안 구리소방서의 재난현장 대응능력 향상과 소방공무원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왔다.


임 의원은 “그동안의 노력이 결실을 맺어 기쁘다”며 “구리소방서 이전에 대해 적극적인 지지를 보여 주신 이재명 경기도지사께 감사드리며 구리시와 적극 협력해 소방서 이전에 차질이 없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경찰수업', 최고 8.2%! 뜨거운 관심 입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앙숙' 차태현과 진영의 관계에 변화의 바람이 불었다. 10일(어제) 밤 9시 30분 방송된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경찰수업' 2회가 시청률 6.5%(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특히 피도 눈물도 없는 '호랑이 교관' 유동만(차태현 분)이 강선호(진영 분)에게 오리걸음 훈련을 지시하던 순간에는 분당 최고 시청률 8.2%(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흥미진진한 재미를 선사했다. 어제 방송된 2회에서는 날 선 대치를 벌이던 유동만과 강선호의 숨겨진 연결고리가 드러나기 시작, 어디로 튈지 모르는 전개로 모두의 시선을 고정시켰다. 앞서 강선호는 유도장에서 우연히 만난 오강희(정수정 분)에게 한눈에 반했고, 그녀를 따라 경찰이 되겠다는 꿈을 꾸기 시작했다. 그러나 그는 과거 해킹 현행범과 형사 신분으로 만났던 유동만을 경찰대 면접장에서 재회해 난관을 맞이했다. 조사 중이던 불법 도박사이트를 해킹으로 폭파시킨 강선호에게 앙금을 갖고 있던 유동만은 그에게 '넌 안 돼 인마!'라고 탈락을 선언하기도. 어제 방송에서 두 남자의 양보 없는 신경전이 계속됐다. 유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