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드라마 스페셜 2021 '기억의 해각', 문근영-조한선-강상준, 주연 캐스팅 확정!

URL복사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배우 문근영과 조한선, 강상준이 KBS 드라마 스페셜 2021-단막 '기억의 해각'에 출연을 확정 지었다.

오는 12월 방송 예정인 UHD 'KBS 드라마 스페셜 2021'의 단막 '기억의 해각'은 알콜릭('알콜중독'의 다른 말)이던 남편을 지극정성으로 간호하던 아내가 도리어 알콜릭이 되어 치유되지 못한 상처 속을 헤매다 미지의 소년을 만나 남편에 대한 사랑, 그 지독한 감정과 이별하는 법을 배워가는 이야기다.

문근영은 극 중 현 알콜릭 '오은수'로 분해 열연을 펼친다. 알콜릭인 남편을 뒷바라지하는 삶의 무게에 지쳐 본인이 알콜릭이 된 비극적인 인물이다. '신데렐라 언니', '마을 – 아치아라의 비밀', '유령을 잡아라', '사도', '유리정원' 등 드라마와 영화를 넘나들며 고퀄리티 연기를 보여준 문근영이 낡고 초라해진 삶을 살아가는 오은수 캐릭터의 미묘한 심리를 그려낼 예정이다. 전작과는 180도 다른 연기 변신으로 새로운 도전에 나선 문근영의 활약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조한선은 7년간의 알콜릭 생활 청산 후 알콜릭인 아내 오은수를 돌보는 남편 '정석영' 역을 맡았다. 정석영은 괴물 같던 자신의 곁을 지켜준 오은수에게 고마움을 느끼고 그녀를 보살피지만, 매번 가슴에 비수를 꽂는 오은수에게 지쳐간다고. '논스톱 3', '함정', '빙의', '스토브리그', '미쓰리는 알고 있다'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강렬한 눈도장을 찍었던 조한선이 어떤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강상준은 해안가 끝 펜션 주인 '해각' 역을 자신만의 색깔로 표현해낼 예정이다. 해각은 알콜릭인 오은수를 있는 그대로 바라봐 주는 미지의 소년으로, 뮤지컬 '나빌레라', '신과 함께_이승편', '위대한 개츠비' 등에서 다채로운 변신을 거듭한 강상준은 베일에 감춰진 신비로운 해각의 매력을 가감 없이 드러낼 전망이다.

이렇듯 '기억의 해각'은 낡고 초라해진 삶, 그리고 껍데기만 남은 남편과의 사랑과 이별하고자 하는 여자의 이야기와 문근영, 조한선, 강상준 등 베테랑 배우들의 연기 호흡으로 전에 없던 드라마를 탄생시키며 안방극장의 이목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한편, UHD 'KBS 드라마 스페셜 2021'은 KBS 2TV에서 10월 22일(금) '희수'로 첫 포문을 연다. 단막 '기억의 해각'은 오는 12월에 방영된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한창 뜨는데 이게 왠일.. '갯마을 차차차' 김선호? 전 여친의 느닷없는 폭로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tvN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에서 신민아와 알콩달콩 호흡을 맞추며 안방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던 배우 김선호가 최근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K 모 배우라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세 배우 K 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합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을 작성한 A 씨는 K 배우의 전 여자친구라고 밝히며, "이별의 후유증 뿐만 아니라, 소중한 아기를 지우게 하고 혼인을 빙자해 일방적인 희생을 요구했던 그의 인간 이하의 행동들로 인해 정신적, 신체적인 트라우마가 심한 상태"라고 주장했다. 해당 글에 따르면 A 씨는 K 배우와 2020년 초부터 만났고 그해 7월 임신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A 씨는 K 배우의 거짓 회유로 아이를 지웠으나, 아이를 지운 후 K 배우의 태도가 달라졌고 "자신의 광고 위약금이 무서워 저와 반려견까지 무책임하게 버렸다"고 덧붙였다. A 씨는 또 둘의 관계 외에도 K 배우가 자신의 작품과 그 작품에 출연한 상대 배우, 감독 등을 험담했다고 주장하며, "이렇게 글이라도 쓰지 않으면 평생 그가 제게 준 아픔 속에서 제대로 된 삶이 없을 것 같았다"고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안성시 대덕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건강한 노인 지원사업 실시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대덕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지난 21일 관내 거동이 불편한 고령 어르신들에게 보행 보조차 20대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평소 거동이 불편하지만 장기요양등급을 부여받지 못해 복지용구를 구입하기 어려운 저소득 어르신들에게 지원한 것으로, 준비한 보행 보조차는 어르신들 보행의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 이동 보조 외에도 물건 수납 및 휴게의자 등의 다양한 기능도 있어 어르신들에게 만족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사업에 참여한 김주철 민간위원장은 “어르신들이 보행 보조차를 사용하여 사회활동에도 많이 참여하시고 건강한 노후생활을 누리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석원 대덕면장은 “지역 주민들의 복지 증진을 위해 노력하는 협의체 위원장님과 위원님들께 감사드린다”며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이 보행 보조차로 편하게 이동하실 수 있길 바라며, 코로나19로 지친 어르신들이 건강한 일상을 되찾으실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전했다. 한편 대덕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서는 어려운 이들에게 도움을 주는 긴급구호비 사업, 주거환경개선 사업, 대덕면 희망발굴단 운영 등 관내 취약계층에 대해 맞춤형 복지서비스 제공을 위해 다양한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