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레아’ 신곡 TIME TRAVEL 음원 공개 후 활동 시작

URL복사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IO엔터테인먼트는 신인 걸그룹 '레아(RHEA)'가 지난 1일 신곡 'TIME TRAVEL' 음원을 발표하며 공식 활동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걸그룹 레아(RHEA)는 10월 15일부터 31일까지 진행하는 '2021 보은대추 온라인축제(보은대추축제)'에서 홍보 영상 촬영 등 축제 관련 홍보를 하면서 공식 활동을 소화했다.

충북 보은군이 마련한 이번 '보은대추축제'에는 17일 동안 다양한 축제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으며, 특히 레아는 정동원, 박서진, 마리아, 박 군, 강진 등 슈퍼급 아티스트와 함께 출연하면서 관계자들에게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음반 발표와 함께 데뷔한 레아는 발빠른 행보를 보이면서 기성 가수들에게 폭풍 성장이라고 입소문이 돌고 있다.

한편 유튜브에서 '명품보은커버영상'을 검색하면 레아의 신곡 'Time Travel'과 함께 보은군의 명소 소개와 대추축제의 다양한 소식을 접할 수 있다.

또한 레아의 국내외 팬들이 레아 소개 영상을 직접 만들어 올리는 등 데뷔와 함께 팬들도 함께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김선호도 당했나" 전 여친 최영아 향해 그녀의 전 남편도 "당했다" 폭로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인기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로 한창 주가를 올리던 배우 김선호에게 임신중절을 요구받았다는 등 인간성 문제를 들고 나와 폭로한 전 여친 최영아(전 YTN, KBS 기상캐스터) 씨의 전세가 역전됐다. 26일 디스패치에 게재된 '김선호, 왜곡된 진실'이라는 기사와 더불어 전 여친의 전 남편이 과거 결혼 기간 최 씨가 여러 차례 외도를 저질렀으며, SNS 폭로글 공격이 상습적이라는 주장이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앞서 디스패치는 26일 '최영아 씨에게 묻습니다…김선호, 왜곡된 12가지 진실'이라는 제목으로 김선호의 전 여친 최 씨가 잦은 외도와 사치스러운 생활로 김선호를 힘들게 했다며, 임신 중절도 김선호와 합의한 것이었다고 조목조목 증거를 들어 보도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2019년 연말, 지인 모임에서 우연히 만난 김선호와 최 씨는 3월 초에 본격적인 교제를 시작했고, 사귄 후 김선호가 최 씨의 이혼 사실을 알게 되자 자신이 '이혼녀'라는 사실을 인정했다. 또한 두 사람은 사귀는 동안 최 씨의 끊이지 않는 사생활 문제와 거짓말로 자주 다퉜으며, 최 씨의 사치와 씀씀이에 김선호가 힘들어했다고 김선호의 친구들이 SNS 대화 내용을 증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