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홍천기' 김유정, 삼신할망 문숙과 신비롭고도 묘한 만남 ‘궁금증UP’

URL복사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홍천기' 김유정과 삼신할망 문숙의 신비한 만남이 또 한번 이뤄진다.

연일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중인 SBS 월화드라마 '홍천기'는 신령한 화공 홍천기(김유정 분)와 붉은 눈의 남자 하람(안효섭 분)이 그리는 한 폭의 판타지 로맨스 사극이다. 그리고 이러한 두 사람의 인연을 이어주는 신의 존재는 극을 더욱 신비롭게 만들며 시청자들을 빠져들게 하고 있다. 바로 삼신할망(문숙 분)이다.

삼신할망은 홍천기와 하람을 운명의 짝으로 점지한 신이다. 맹아로 태어나 죽을 위기에 처한 홍천기를 구해주고, 하람의 몸에 마왕을 잠시 봉인한 이가 바로 삼신할망이다. 삼신할망은 등장할 때마다 홍천기와 하람 주변에 신묘한 일들을 불러일으켜, 두 사람의 인연을 붉은 실로 잇는데 톡톡한 역할을 했다.

이런 가운데 27일 방송되는 '홍천기' 7회에서는 홍천기와 삼신할망의 만남이 예고돼 관심을 집중시킨다. 사진 속 홍천기는 삼신할망의 등장에 깜짝 놀란 채 손에 쥔 그림을 사수하고 있다. 삼신할망은 두 눈에 장난기를 가득 담은 채 홍천기의 그림을 계속해 달라고 요청하는 모습으로 궁금증을 유발한다.

앞서 삼신할망은 홍천기에게 의미심장한 말들을 던지고, 또 홍천기를 위기에서 구해주기도 하며 특별한 존재감을 발산했다. '너 가마 탈 일 있겠다'라는 삼신할망의 말이 있은 뒤 홍천기는 19년만에 하람을 가마 안에서 다시 만났으며, 삼신할망은 마왕이 홍천기를 노린다는 것을 미리 알고 보호해줘 시청자들의 가슴을 쓸어내리게 했다.

삼신할망이 나타날 때마다 홍천기에게 설레거나 불안한 일들이 벌어졌기에, 이번 홍천기와 삼신할망의 만남이 과연 어떤 일들을 야기할지 호기심이 증폭되고 있다. '홍천기' 제작진은 '삼신할망이 홍천기의 그림을 달라고 하는 특별한 이유가 있다. 삼신할망을 만난 뒤 홍천기에게 신묘한 일이 벌어질 것'이라며, '과연 홍천기에게 어떤 깜짝 놀랄 일이 벌어질지, 그 일이 하람과 관련된 일일지 궁금해하며 본방송을 기다려달라'고 전했다.

한편, 삼신할망이 불러올 신비롭고도 묘한 일은 27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SBS 월화드라마 '홍천기' 7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한창 뜨는데 이게 왠일.. '갯마을 차차차' 김선호? 전 여친의 느닷없는 폭로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tvN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에서 신민아와 알콩달콩 호흡을 맞추며 안방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던 배우 김선호가 최근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K 모 배우라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세 배우 K 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합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을 작성한 A 씨는 K 배우의 전 여자친구라고 밝히며, "이별의 후유증 뿐만 아니라, 소중한 아기를 지우게 하고 혼인을 빙자해 일방적인 희생을 요구했던 그의 인간 이하의 행동들로 인해 정신적, 신체적인 트라우마가 심한 상태"라고 주장했다. 해당 글에 따르면 A 씨는 K 배우와 2020년 초부터 만났고 그해 7월 임신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A 씨는 K 배우의 거짓 회유로 아이를 지웠으나, 아이를 지운 후 K 배우의 태도가 달라졌고 "자신의 광고 위약금이 무서워 저와 반려견까지 무책임하게 버렸다"고 덧붙였다. A 씨는 또 둘의 관계 외에도 K 배우가 자신의 작품과 그 작품에 출연한 상대 배우, 감독 등을 험담했다고 주장하며, "이렇게 글이라도 쓰지 않으면 평생 그가 제게 준 아픔 속에서 제대로 된 삶이 없을 것 같았다"고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서철모 화성시장, "평생학습이야말로 '삶의 동반자' 아닐까요?!"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화성시가 19일 교육부, 국가평생교육진흥원과 함께 ‘제20차 국가평생교육정책포럼’을 개최한 가운데 서철모 화성시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보편적 학습권 보장을 위한 모델을 제시하고 평생교육이용권 전달 체계를 모색하는 중요한 자리가 되었다"고 평가했다. 먼저 서철모 시장은 페이스북에 "누구나 평생에 걸쳐 교육받는 것이 현대사회의 특징이 되면서 개인이 학습의 주체로서 학습생활을 자발적으로 관리하도록 지원하는 평생학습제도가 생겼다"며, "학교 중심의 수동적인 교육에서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학습자 입장에서 교육을 바라보고 생활과 배움을 일체화시키며 삶의 질과 만족감을 높이는 제도"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정부에서는 국민의 평생학습권을 보장하기 위해 보편적 학습권, 평생학습이용권에 대한 개념을 명문화하고, 이를 구체화하기 위한 시행령을 마련했다"며, "우리 시도 이에 발맞춰 '화성시 온국민평생장학금사업'을 통해 미래형 평생학습도시 구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특히 서 시장은 "온국민평생장학금처럼 누구나 즐겁게 평생학습을 누릴 수 있는 제도가 널리 전파되어 국민의 평생학습권이 보장되는 사회가 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강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