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워맨스가 필요해' ‘대학생->딸’ 안산, 노필터 민낯 일상부터 ‘티키타카 모녀’ 케미까지!

URL복사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양궁선수 안산의 출연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SBS 신규 예능 '워맨스가 필요해'의 첫 티저가 공개됐다.

각종 포털사이트 및 SNS에 공개된 영상에는 양궁선수가 아닌 '대학생' 안산의 일상이 공개되어 눈길을 끈다. 올림픽에서 상대 선수를 압도하는 실력과 카리스마로 주목받았던 안산은 티저 예고편에서 '금남의 구역'인 대학교 기숙사에서 광주여대 양궁팀과의 워맨스를 공개하며 반전 매력을 드러냈다.

안산은 '노필터' 민낯 일상과 함께 친구들과 '돌고래 고음'도 발사하는 하이 텐션으로 '대학생 안산'의 모습을 발산했다. 또한 어머니와는 '티키타카 모녀 케미'를 예고하며 '딸 안산'의 이야기도 공개한다.

지금껏 공개하지 않았던 안산의 특별한 워맨스를 소개할 '워맨스가 필요해'는 SBS에서 새롭게 준비하는 '워맨스 예능'으로 혼자가 아닌 함께 뭉쳤을 때 더 특별한 우정이 돋보이는 여자들의 '관계 리얼리티'다.

안산과 광주여대 팀 외에 '30년 지기 절친'으로 뭉친 배우 오연수와 윤유선, 메이크업 아티스트 이경민 그리고 배우 차예련이 출연을 확정지었다. '워맨스가 필요해'는 9월 30일(목) 밤 9시에 첫 방송된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경찰수업', 최고 8.2%! 뜨거운 관심 입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앙숙' 차태현과 진영의 관계에 변화의 바람이 불었다. 10일(어제) 밤 9시 30분 방송된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경찰수업' 2회가 시청률 6.5%(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특히 피도 눈물도 없는 '호랑이 교관' 유동만(차태현 분)이 강선호(진영 분)에게 오리걸음 훈련을 지시하던 순간에는 분당 최고 시청률 8.2%(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흥미진진한 재미를 선사했다. 어제 방송된 2회에서는 날 선 대치를 벌이던 유동만과 강선호의 숨겨진 연결고리가 드러나기 시작, 어디로 튈지 모르는 전개로 모두의 시선을 고정시켰다. 앞서 강선호는 유도장에서 우연히 만난 오강희(정수정 분)에게 한눈에 반했고, 그녀를 따라 경찰이 되겠다는 꿈을 꾸기 시작했다. 그러나 그는 과거 해킹 현행범과 형사 신분으로 만났던 유동만을 경찰대 면접장에서 재회해 난관을 맞이했다. 조사 중이던 불법 도박사이트를 해킹으로 폭파시킨 강선호에게 앙금을 갖고 있던 유동만은 그에게 '넌 안 돼 인마!'라고 탈락을 선언하기도. 어제 방송에서 두 남자의 양보 없는 신경전이 계속됐다. 유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