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멀리서 보면 푸른 봄', 박지훈-배인혁이 선사할 특별한 브로맨스!

URL복사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배우 박지훈과 배인혁이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을 통해 풋풋한 청춘들만의 브로맨스를 탄생시킬 예정이다.

오는 14일(월) 밤 9시 30분 첫 방송 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멀리서 보아야 봄인, 가까이서 보면 다른 그들의 청춘 이야기다.

박지훈과 배인혁은 각각 명일대학교 경영학과 1학년과 3학년인 여준과 남수현으로 분해 열연한다. 밝고 명랑한 겉모습 뒤에 아픔을 감춘 여준(박지훈 분)과, 자발적 '아싸'로 남들에게 철저히 선을 긋는 남수현(배인혁 분)이 심상치 않은 인연으로 얽히며 독보적인 케미스트리를 발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박지훈(여준 역)은 부유한 집안의 막내아들로 학창시절 내내 '인기남' 타이틀을 놓치지 않은 새내기 대학생의 반짝이는 스무 살을 그려낼 예정이다. 이에 반해 배인혁(남수현 역)이 표현해낼 고단하고 힘겨운 20대의 현실적인 모습은 두 인물 사이 상반된 분위기를 느끼게 하며 흥미진진함을 더한다. 이들은 서로에게 우정, 집착, 부채감 등 복합적인 감정을 지니는 동시에 마치 형제와도 같은 관계를 이어간다고 해 흥미를 자극한다.

이렇듯 두 배우가 다른 듯 닮은 청춘의 양면을 어떻게 그려나갈지 궁금증을 모은다. 박지훈은 '(배인혁 배우와)서로 너무 친하고 돈독해져서 이제 합이 잘 맞는 것 같다. 편안하고 재미있게 촬영을 이어나가고 있다'라며 한층 무르익은 케미스트리를 보여줄 것을 예고했다. 배인혁 또한 '박지훈 배우와 함께 촬영하면서 밝은 에너지를 많이 받아 가는 것 같다. 여준만의 해맑은 매력을 잘 살려주는 배우다'라고 전해, 시너지를 주고받으며 완벽한 호흡을 보여줄 두 사람의 활약을 기대케 한다.

한편,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 '오월의 청춘' 후속으로 오는 14일(월) 밤 9시 30분에 첫 방송 된다.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김포시 4호 치매안심마을 현판제막식 개최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김포시는 하성면 마곡리를 제4호 치매안심마을 대상지로 선정 치매에 대한 부정적 인식개선과 치매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치매 친화적 안심 공동체 구현을 위하여 9일 현판 제막식을 가졌다. 치매안심마을이란 치매 환자와 가족들이 안전하게 일상생활을 하면서 사회 활동에도 참여할 수 있도록 마을 공동체가 중심이 되는 사회안전망 구축사업으로 양곡 휴먼시아 고다니 마을, 하성면 전류리, 통진읍 동을산리를 1, 2, 3호 치매안심마을로 지정 운영한 바 있다. 이날 치매안심마을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하여 17명의 민·관 운영위원 위촉식도 함께 진행 했다. 운영위원회는 지역사회 민·관 관련 단체 등과 유기적 지역 자원연계를 통한 수요자 중심의 치매안심마을 조성을 위한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구성 운영될 것이다. 앞으로 치매안심마을에서는 치매 조기발견, 예방, 인식개선 홍보, 실종예방, 치매친화적 환경개선 등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며 지역주민들의 치매에 대한 부정적 인식개선을 위한 ‘행복한 가족’ 벽화 등 치매를 극복할 수 있도록 메시지를 전달하여 치매예방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도모할 것이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