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의회 심규순 의원, 부패방지경영시스템 등 3가지 정책제안

URL복사

 

【뉴스라이트 = 조용숙 기자】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 심규순 의원(더불어민주당, 안양4)은 8일 제352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경기도 공공기관의 부패방지경영시스템 도입을 촉구하고, 안양에 GTX-C노선의 인덕원 정차 필요성에 대해 강조하며, 화재 발생 시 안전하고 신속한 초기 진압을 위한 ‘지능형 화재 생명지킴이’ 도입을 촉구했다.


이날 5분 자유발언에서 심규순 의원은 “부패방지경영시스템(ISO 37001)은 국제표준화기구(ISO)에서 규정한 국제표준시스템으로 모든 분야에 적용이 가능하다. 이 시스템은 반부패경영시스템을 수립하고 실행, 유지 및 개선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으로 이를 통해 경기도 공공기관 임직원의 부패방지 및 공정거래 등에 대한 리스크 예방체계를 효과적으로 구축할 것이다” 라고 말하면서 ‘부패방지경영시스템’을 경기도 공공기관의 경영에 도입하도록 적극 검토할 것을 제안했다.


이어 심규순 의원은 GTX-C노선 인덕원 정차의 필요성에 대해 강조하며 “작년 6월 9일 제344회 정례회 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촉구한 바와 같이 GTX-C노선이 인덕원에 정차한다면 인덕원역의 하루 이용승객은 현재 5만에서 10만여 명으로 늘어날 것이고, 체계적인 교통망 형성으로 수원, 시흥, 광명, 성남 등에 거주하는 철도 이용객의 교통편의와 접근성까지 크게 개선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심 의원은 화재 발생 시 안전하고 신속한 초기 진압 및 생명 구조를 위해 ‘지능형 화재 생명지킴이’ 도입에 대해 정책 제안을 하였다.


심 의원은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는 사망 29명 부상36명이 발생한 큰 사고였지만 화재 진압 시 최적의 경로파악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런 경우 ‘지능형 화재 생명 지킴이’를 도입하게 되면 3D 입체 지도를 통해 화재 시 최적의 진입 및 구조 경로를 제시하고, 실시간 인명 테이터를 송출하여 소방서에 즉각적인 데이터 공유를 통해 인명구조의 골든타임을 확보하게 된다”라고 말하며 “현재 신축중인 경기도청과 경기도의회 등 신청사 건립 시 활용할 것”을 제안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