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자신감 없는 샤부샤부집 사장님 위한 백종원의 특급 솔루션

URL복사

'백종원의 골목식당' 웍질부터 세트 구성까지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지난27일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37번째 골목 '신철원' 골목 세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앞서 밍밍한 간을 지적받은 '전골 칼국숫집'은 육수 간을 두고 백종원과 사장님이 상반된 의견을 보였고, 2MC도 가게로 출동해 시식에 나섰다.

 

백종원이 직접 간을 맞춘 육수를 시식하고 '너무 짜다'고 놀란 사장님과 달리 3MC는 '간이 딱 맞다'고 평가해 사장님은 '미각에 문제가 있는 것 같다'며 걱정하기에 이르렀다.

 

3MC 방문 이후, 사장님의 육수와 백종원의 육수를 비교 시식한 사장님의 두 아들 역시 '엄마 것은 그냥 소금에 물 탄 맛'이라고 지적해 사장님의 고민을 더욱 깊어지게 했다.

한 주 후, 가게를 다시 찾은 백종원은 일주일 동안 연구한 전골 칼국수를 시식했고, 먹자마자 '바로 국수 넣고 싶은 맛'이라 칭찬해 사장님을 안도하게 했다.

 

그러나 기쁨은 잠시였다. 백종원은 바로 다른 문제점을 지적했고 사장님은 '숙제가 늘어났다'며 또다시 고민에 빠졌다.

지난주 방송에서 육수 업그레이드에 돌입한 '콩나물국밥집' 사장님은 가게를 방문한 백종원에게 일주일간 연구한 육수로 만든 콩나물국밥을 선보였다.

 

국물을 맛본 백종원은 '수돗물 냄새가 난다'고 지적했고 '손님의 반 이상이 불호일 것'이라고 혹평해 사장님을 당황케 했다. 이어 백종원은 육수 문제의 원인 찾기에 나섰다.

한편, 백종원은 2MC를 가게로 소환해 기존 육수와 사장님이 연구한 육수로 만든 콩나물국밥의 블라인드 테스트를 진행했다. 두 사람은 극과 극 반응을 보였는데, 서당개와 허당개의 평가는 어떨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밖에 상권 특성에 맞는 메뉴 변경에 도전한 '샤부샤부집'은 일주일간의 연습 끝에 처음으로 주꾸미 볶음을 선보인 부부 사장님은 '불맛이 약한 것 같다'며 자신감 없는 모습을 보였다.

 

사장님들의 주꾸미 볶음을 맛본 백종원은 이유를 알겠다는 듯이 곧바로 솔루션에 돌입했다.

 

갑작스러운 메뉴 변경으로 걱정이 많던 사장님들에게 직접 웍질을 보여주며 불맛 노하우 전수에 나선 백종원은 주꾸미 볶음과 곁들여 먹을 수 있는 세트 메뉴 아이디어까지 아낌없이 내며 연습해볼 것을 제안한 뒤 재방문을 예고했다.

얼마 후, 가게를 다시 찾은 백종원은 사장님들이 연습한 주꾸미 한상차림 시식에 돌입, 격한 평가로 사장님을 눈물 쏟게 만들었다.

 

'샤부샤부집' 사장님이 눈물 흘린 이유는 오늘 밤 10시 40분에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공개된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김선호도 당했나" 폭로글 올린 전 여친, 그녀의 전 남편도 "당했다" 폭로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인기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로 한창 주가를 올리던 배우 김선호에게 임신중절을 강요당했다는 등 인간성 문제를 폭로해 파문을 일으킨 전 여자친구 최영아(전 YTN, KBS 기상캐스터) 씨의 전세가 역전됐다. 26일 디스패치에 게재된 '김선호, 왜곡된 진실'이라는 기사와 더불어 전 여친의 전 남편이 과거 결혼 기간 최 씨가 여러 차례 외도를 저질렀으며, 'SNS 폭로글 공격이 상습적'이라는 주장이 나와 후폭풍이 거세다. 앞서 디스패치는 26일 '최영아 씨에게 묻습니다…김선호, 왜곡된 12가지 진실'이라는 제목으로 김선호의 전 여친 최 씨가 잦은 외도와 사치스러운 생활로 김선호를 힘들게 했다며, 임신 중절도 김선호와 합의한 것이었다고 조목조목 증거를 들어 보도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2019년 연말, 지인 모임에서 우연히 만난 김선호와 최 씨는 3월 초에 본격적인 교제를 시작했고, 사귄 후에 자신이 '이혼녀'라는 사실을 고백했다. 이에 대해 김선호는 "다소 충격이었지만 좋아서 만난 거니까, 이혼녀라도 달라질 건 없다"고 수용했다고 전했다. 또한 두 사람은 사귀는 동안 최 씨의 끊이지 않는 사생활 문제와 거짓말로 자주 다퉜으며, 최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