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 김명수 죽음을 코앞에 둔 절체절명의 순간!

URL복사

김명수, 죽음을 코앞에 둔 절체절명의 순간!
무방비 상태인 김명수를 둘러싼 수십 개의 칼날
물러설 곳이 없는 위태로운 암행길
위기를 딛고 무사히 살아남을 수 있을까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김명수가 의문의 검객들에 둘러싸여 위험천만한 위기를 맞았다.

어제(8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이하 '암행어사') 15회에서는 전라도 관찰사 변학수(장원영 분)의 폭정에 맞서는 암행어사단의 고군분투와 끊임없는 위기 상황이 펼쳐져 손에 땀을 쥐게 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성이겸(김명수 분)과 홍다인(권나라 분), 박춘삼(이이경 분)이 평화로운 일상을 벗어나 다시 암행어사단으로 뭉쳐 여정을 떠났다. 전라도 관찰사가 폭정을 저지른다는 상소가 올라왔고, 그곳에 정착한 이복동생 성이범(이태환 분)의 신변을 걱정한 성이겸이 과감히 결단을 내린 것.

이렇듯 악의 무리를 소탕하려는 암행어사단의 모험이 절정을 향해 달려가는 가운데, 성이겸이 또 한 번 궁지에 빠져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자신을 향해 칼을 겨누는 수많은 사병에게 둘러싸인 진퇴양난에 빠진 성이겸과 저 멀리 홍다인과 박춘삼은 발을 동동 구르며 지켜만 볼 뿐이었다. 게다가 이들을 도우러 달려온 무예별감 최도관(신지훈 역)마저 난감한 상황에 휘말리고 말았다.

악의 세력을 징벌하러 나선 성이겸의 앞길을 막는 자가 누구인지, 어사단은 힘을 합쳐 이 위기에서 탈출할 수 있을까.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청춘 어사단의 모험은 어제(8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15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암행어사'는 최종회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