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 영통구, 망포2동 허윤서 어린이 용돈 모아 따뜻한 기부

URL복사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 영통구 망포2동 잠원초에 재학중인 허윤서 어린이가 망포2동행정복지센터에 용돈으로 구입한 라면 20박스를 기부했다는 훈훈한 미담이 전해졌다.


허윤서 학생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사람들을 돕고 싶다며 용돈을 아껴 모은 7만원으로 라면 20박스를 구입해 행정복지센터를 찾아왔다.


기탁된 물품은 다가오는 설 명절을 맞아 이웃돕기 사업 시 후원물품과 함께 관내 코로나19로 소외된 저소득가정 및 복지사각지대 이웃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장석팔 망포2동장은“열심히 모은 용돈을 아까워하지 않고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기부한 윤서 양의 마음이 기특하고 감사하다. 기탁된 물품은 소중히 전달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망포2동은 관내 어린이집, 초등학교, 가정 등에서 아이들과 함께 나눔 활동과 기부하는 문화가 확산되어 지역 주민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힘을 전해주고 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박남춘 인천시장, “이제 집에 두고 가지 않을게”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제 집에 두고 가지 않을게” 박남춘 인천시장이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랜만에 국회에 가서 참 뜻깊은 협약을 맺고 왔다"고 소개하며, "반려동물과 함께 갈 수 있는 업소를 인천지도에 표시하는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알렸다. 먼저 박남춘 시장은 "가장 중요한 하루 일과 중 하나가 키우고 있는 반려 거북이와 물고기 구피를 지켜보는 일"이라며, "이제는 움직임만 봐도 기분을 알아차리는 경지에 올랐다"고 운을 뗐다. 이어 박 시장은 "오늘은 반려견 심쿵이와 젤리를 만났는데, 애정을 담아 쳐다보니 함께 눈을 맞춰준다"면서, "역시 어떤 동물이든 말은 안 통해도 마음은 통하나 봅니다"라고 흐뭇한 마음을 페이스북에 전했다. 그러면서 "인천시는 지난 1년 동안 코로나19를 겪으며 반려동물을 위한 다양한 제도와 사업을 발굴했다"고 소개하며, "전국 최초로 ‘코로나19 확진환자 반려동물 임시보호소’를 운영했고, 반려동물도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을 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관리지침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특히 오늘 맺은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을 위한 상생협약에는 "더불어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