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뉴빛 칼럼] 추석·설 명절에 며느리만큼이나 스트레스 받는 반려동물, 최고의 보상은 이것!

 

【뉴빛 칼럼 = 뉴스라이트 조용은 기자】 

우리나라에서 1년중 가장 긴 연휴는 명절인 추석연휴와 설연휴일 것이다. 

 

명절만 가까이 다가오면 차례 준비와 일가친척의 먹거리 등을 준비하랴 걱정하는 며느리, 오랜만에 만나는 친인척의 빠짐없는 질문 공세에 시달리는 취업준비생과 비혼족들이 ‘명절증후군’에 시달린다고 푸념들을 하지만, 사람 못지않게 스트레스를 받는 것이 바로 반려동물들이다.

 

명절을 맞아 반려동물을 집에 혼자 두고 길을 떠나는 경우 반려동물이 불안감과 분리불안에 시달릴 수 있다. 또 같이 데리고 떠나면 장거리 여행의 경우 멀미 등으로 고생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그렇다고 애견호텔에 맡기면 새로운 장소의 스트레스와 같이 지내야 할 다른 애견들 간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더구나 장기간 약을 복용해야하는 반려동물의 경우, 추석명절은 애견호텔도 만원이라 호텔주인이 일일이 특정 동물에게 시간 맞춰 약을 투약하는 것은 쉽지만은 않은 일이다.

 

이러한 사정들을 알고 케어한다면, 추석 연휴기간 반려동물의 스트레스를 줄여줄 수 있을 것이다.

 

 

 

 

 

▲ 장시간 차를 타고 같이 가는 경우

 

반려동물을 이동가방에 넣고 대중교통에 태우는 것은 비추다. 사람도 동물도 스트레스를 받기 때문이다. 이왕 간다면 자가용으로 이동하는 것이 좋다.

 

가급적 출발 2시간 전부터는 음식을 주지 않는 것이 좋고 중간중간 창문을 열어 바람을 쐬어 주거나 휴게소에 자주 들러 배설시키고 산책을 시켜주는 것이 멀미 예방에 좋다.

 

얌전한 아이이면 독립적으로 사람 옆자리에 앉히는 것이 좋고 반드시 발판에는 소변시트를 깔아두는게 바람직하다.

 

자동차를 불안해하는 아이라면 내 심장 위치에서 가볍게 안고 가면 심장박동 소리로 조금은 안심하며 갈 수 있다.

 

 

 

 

▲ 많은 손님들이 집을 찾아오는 경우

 

집에 있다면 가장 스트레스가 적지만 생소한 사람들이 많이 찾아올 경우 불안해서 짖거나 겁 먹어 숨을 수 있다.

 

손님이 도착하기 전에 독립적인 반려동물의 ‘은신처’를 미리 만들어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손님들에게는 반려동물을 함부로 잡아 들거나 갑자기 손을 내밀어 만지지 말 것을 미리 당부해야 한다.

 

집안에 들어올 때 현관에 잠시 서서 애견 혹은 애묘가 천천히 냄새를 맡을 수 있는 시간을 주자.

 

또 기름기와 염분이 많은 명절 음식은 절대 주지말아야 한다. 

 

강아지의 경우, 명절 스트레스를 푸는 길은 단 하나, 산책이다.

 

짧은 시간이라도 산책을 가 주는것이 개에 있어서는 무엇보다도 좋은 보상이다.

 

 

 

 

 

 

▲ 호텔에 위탁하는 경우

 

반려동물 호텔은 많은 개체가 함께 생활하는 공간이라 예방접종을 미리 하는 것은 필수다. 전염성 질병 및 피부병이 있는 반려동물의 경우 호텔에 맡기기 어렵다. 

 

나이가 많거나 복용중인 약이 있을 경우에도 호텔에 맡기지 않고 펫시터를 의뢰하는 것이 낫다.

 

호텔에 맡길 경우 반려동물의 스트레스를 줄여주기 위해해 잘 먹는 간식과 반려인의 냄새가 묻어나는 담요 등을 챙겨가는 것이 좋다.

 

미연의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매일매일 반려동물의 상태를 문자 혹은 사진으로 확인시켜 줄 것을 부탁하자.

 

 

 

 

 

▲ 반려동물 혼자 집을 봐야 하는 경우

 

고양이는 자율급식이 가능하기 때문에 충분한 물과 사료만 곳곳에 두고 간다면 4~5일정도는 혼자서도 지낼 수 있다는 주장도 있다.

 

하지만, 개는 무리를 이루는 습성이 있어 혼자 오래 두면 외로움을 많이 타는데다 자율급식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이틀 이상 혼자두면 몹시 불안해 하고 극도의 스트레스를 받는다.

 

한꺼번에 많은 사료를 놔두면 개는 배가 불러도 다 먹어치우는 본능이 있어 급체나 식도가 막혀 위험해 질 수 있으니, 차라리 적은 양을 두고 하루 이틀 굶기는 쪽이 더 안전하다.

 

디만, 물은 곳곳에 많은 양을 준비해 두고 가야 한다.

 

심심하지 않기위해 집안 구석구석 혹은 놀이 담요에 소량의 간식들을 숨겨두고 떠나도 좋다.

 

출발전 화장실은 청소해 주고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깨질 수 있는 유리재질의 액자나 장식품은 미리 치워야 하며 쓰레기통을 비워두는게 좋다.

 

실시간으로 체크할 수 있는 홈 CCTV를 이용하면 반려동물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일정을 마친 뒤 귀가하면 보상으로 반드시 산책을 가줘야 하며, 당분간은 충분한 시간을 반려동물과 함께 있는 것이 좋다.

 

재차 강조하지만, 개에게 있어 가장 큰 보상은 간식도 아니오, 장난감도 아닌 '산책'이다.

이번 추석 연휴에 당신의 애견이 어느 케이스에 해당되더라도 연휴가 끝나면 반드시 '산책'이라는 보상을 줘야 '명절증후군'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총정리] '살인의 추억' 이춘재 연쇄살인 범행으로 34년만에 수사 종료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경찰이 우리나라 강력범죄 사상 최악의 장기미제사건이자 세계 100대 살인사건으로 꼽혔던 '이춘재 연쇄살인사건' 수사를 1년 만에 공식 마무리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일 브리핑을 열고 '이춘재 연쇄살인사건'에 대한 종합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춘재(57)는 1986년 9월부터 1991년 4월까지 경기도 화성, 수원, 충청북도 청주 등에서 총 14건의 살인 사건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14건의 살인사건 중 그의 DNA가 검출된 사건은 총 5건이지만, 이춘재는 14건의 살인사건 모두에 대해 자백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경찰은 조사 결과 이춘재가 뚜렷한 사이코패스 성향을 드러냈다고 밝혔다. 수사 초기에는 이춘재가 "피해자들에게 미안하다"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으나, 실제로는 피해자의 아픔과 고통에 전혀 공감하지 못하고, 언론과 타인에 관심을 받고 싶어 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내성적이었던 이춘재가 군 제대 이후 단조로운 생활로 인해 욕구불만을 느껴 연속적인 성범죄를 저지르기 시작한 것으로 추정했다. 이춘재는 작년 재수사가 시작된 후, 최초 접견시에는 범행을 완강히 부인했지만 4차 접견 이후부터는 14건의 살인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