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 번 다녀왔습니다, 꽉 닫힌 해피엔딩으로 시청자들 울렸다!

URL복사

독보적 스토리+섬세한 연출+명품 배우들의 열연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번 다녀왔습니다'가 꽉 닫힌 해피엔딩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최종회 99, 100회는 각각 33.6%, 34.8%를 기록,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과 사랑 속 유종의 미를 거뒀다.

변함없이 서로를 아끼고 사랑하는 이민정(송나희 역)과 이상엽(윤규진 역), 이초희(송다희 역)와 이상이(윤재석 역) 부부의 깊은 사랑부터 행복한 일상을 보내는 '한다다' 속 인물들의 모습까지 벅차오르는 감동과 설렘으로 일요일 밤을 꽉 채웠다.

이날 방송에서는 송나희(이민정 분)가 갑작스럽게 복통을 호소하며 쓰러져 긴장감을 돋웠다. 일전에도 유산한 경험이 있던 만큼, 시청자들의 불안감을 조성시킨 것. 그러나 이란성 쌍둥이를 임신해 복통이 심한 것이라는 말에 감격, 더없이 행복한 미소를 띄었다. 윤규진은 '나희야, 넌 아무 생각도 하지마. 내가 다~ 알아서 할게. 짱이야 송나희!'라는 말로 애정과 믿음을 전해 뭉클한 감동을 안겼다.

여기에 로맨틱 코미디를 연상케 하는 송다희(이초희 분), 윤재석(이상이 분)의 신혼 생활은 안방극장을 완벽하게 사로잡으며 시청자들을 극에 빠져들게 만들었다. 최윤정(김보연 분)의 눈을 피해 눈짓을 주고받는가 하면 윤재석이 결혼 당시 작성했던 '외조 계획서'의 조항대로 송다희를 외조하는 모습이 그려진 것.

한편, '한다다' 속 인물들의 3년 후 일상은 따뜻하고 달콤한 모습으로 꽉 닫힌 해피엔딩을 알렸다. 여느 때와 다름없이 평온한 일상을 보내는 장남 송준선(오대환 분) 가족의 이야기부터 현재 진행 중인 송가희(오윤아 분)와 박효신(기도훈 분)의 순간들까지 그려진 것. 무엇보다 인물 그 자체에 녹아든 배우들의 연기가 빛을 발하며 몰입감을 끌어올렸다.

쌍둥이를 출산한 송나희, 윤규진 부부는 휘몰아치는 육아에 정신없는 하루를 보냈고, 윤재석과 송다희는 같은 병원에 근무, 알콩달콩한 결혼 생활을 이어나갔다. 그러나 시간이 흘렀음에도 멈추지 않는 이들의 티키타카는 리얼함을 배가 시키며 시청자들을 쥐락펴락했다.

작은 일에 투덜거리다가도 이내 서로를 위로하는 송영달(천호진 분)과 장옥분(차화연 분)의 순간은 우리네 부모님 모습이 투영, 보는 이들의 마음을 먹먹하게 물들였다. 또한 송영달의 뒤를 이어 용주시장 상인회장을 맡은 송영숙(이정은 분)은 과거의 자신처럼 개업 파티를 요란하게 하는 사장님에게 호탕하게 '시장 입성' 선배로서의 조언을 날려 웃음을 더했다. 여기에 꾸미지 않은 일상 그대로를 담백하게 포착해낸 연출과 흥미진진한 스토리가 더해져 시청자들을 극에 흠뻑 빠져들게 만들었다.

특히 최종회 엔딩 장면은 헤어 나올 수 없는 여운으로 '엔딩 맛집 드라마'의 명성을 마지막까지 입증했다. 댄스대회에 출전해 춤을 추는 송영달과 장옥분, 각자의 인생을 살아가고 있는 '한다다' 속 인물들의 모습이 스쳐간 것. 이때 뒤로 깔리는 '자신의 삶을 살아라. 오늘이 인생의 가장 젊은 날이니. 내가 행복해야 세상도 아름답다'는 장옥분의 내레이션은 안방극장에 따뜻하고 가슴 벅찬 결말을 선물하며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이처럼 '한다다'는 부모와 자식 간 이혼에 대한 간극과 위기를 헤쳐 나가는 과정을 보다 현실적으로 그려내는 것은 물론 사랑의 다양한 형태와 이에 대한 고민 등 누구나 한 번씩은 겪어 봤을 법한 스토리를 잔잔하지만 지루하지 않게 그려내, 밀도 있는 공감을 선사했다.

흥미진진한 전개, 캐릭터를 완벽 소화한 명품 주조연 배우들의 열연, 감각적인 연출로 2020년 상반기 안방극장에 돌풍을 일으킨 '한다다'는 4주 연속 OTT 플랫폼 '웨이브'에서 주간 웨이브 차트 1위를 차지, 주말드라마 최초로 웨이브 드라마 차트 1위 타이틀을 거머쥔 것은 물론 TV드라마 부분 화제성 순위 2위에 11주 연속 이름을 올리며 유의미한 기록을 남긴 바 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성폭행 혐의'로 구속됐던 배우 강지환, 3심에서 반전 국면 맞나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의 준강간 및 준강제추행 혐의와 관련해 새로운 증거들이 나타나며 반전 국면을 맞이해 네티즌의 관심을 끌고 있다. 여성 스태프를 성폭행, 성추행한 혐의로 2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이 판결에 불복하고 상고했다. 지난 18일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를 통해 강지환 측 법률대리인은 강지환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피해자 A 씨에게서 강지환의 정액과 쿠퍼액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피해자 B 씨의 속옷 속 생리대에서 강지환의 DNA가 발견되기는 했으나, 이는 B 씨가 강지환의 집에서 샤워 후 그의 의류와 물건을 사용하는 과정에서 옮겨진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재판 과정에서 증거로 제출된 강지환의 집 CCTV 영상에 따르면 A 씨와 B 씨는 술에 취한 강지환을 방으로 옮긴 후 하의는 속옷 차림으로 그의 집을 구경했다. 이어 강지환이 퇴사한 피해자들을 위해 마련한 전별금 봉투를 확인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이와 함께 피해자들이 지인들과 ‘집이 X쩔어’ ‘낮술 오짐다’ ‘이거 진짜면 기사감이야’ 등의 메시지를 나눈 내용도 공개됐다. 그러나 CCTV와 피해자들의 메시지 내용, 강지환 측의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수원시, ‘2020 수원희망글판’ 겨울편 문안 공모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가 10월 16일까지 ‘2020년 수원희망글판’ 겨울편 문안을 공모한다. 겨울과 어울리면서 시민들에게 희망과 삶의 여유를 전할 수 있는 30자 이하 문안을 문학작품에서 발췌해 응모하면 된다. 개인 창작물은 응모할 수 없다. 수원시 홈페이지 ‘공모·접수→수원희망글판 겨울편 문안 공모’를 클릭해 문안을 제출하면 된다. 응모자 지역 제한은 없으며, 1인당 세 작품까지 응모할 수 있다. 겨울편 문안은 인문학자문위원회 심의, 저작권 협의를 거쳐 선정한다. 선정된 문안은 11월 말 수원시 홈페이지 ‘수원 소식→시정 소식’에 공개된다. 선정 작품 응모자에게는 30만 원 상당의 문화상품권, 후보 작품 응모자에게는 5만 원 상당 문화상품권을 선물한다. 2012년 시작된 ‘수원희망글판’은 시민 참여형 거리 인문학 사업이다. 계절이 바뀔 때마다 시의성 있고 정감 어린 글귀를 시청 정문 오른편 담장, AK플라자 수원역사점 등 시내 14개소에 게시한다. 겨울편 문안은 12월부터 내년 2월까지 게시된다. 현재 게시 중인 가을편 문안은 ‘토실한 알밤을 주머니 가득 담으며 고맙다 애썼다 장하다’이다. 박노해 시인의 시 ‘밤나무 아래서’에서 발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