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 삼광빌라!"로 돌아온 전인화, "순정이란 인물에 흠뻑 빠졌죠!"

URL복사

삼광빌라 터줏대감 이순정 역으로 4년 만에 안방극장 컴백
“순정은 주변을 행복으로 물들이는 따뜻한 사람.”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주말드라마 흥행불패 신화를 써 내린 배우 전인화가 ‘오! 삼광빌라!’로 4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왔다. 요즘 ‘순정’에게 푹 빠져있다는 그녀, 전인화가 직접 전한 그 매력을 들어봤다.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에서 전인화가 연기할 ‘이순정’은 30년 경력의 노련한 가사도우미이자 삼광빌라의 관리인이다.

 

또한, 이빛채운(진기주), 이해든(보나), 이라훈(려운) 3남매에게 맛있는 집밥으로 속을 든든히 채워주고 진심을 담은 응원으로 용기를 채워주는 한없이 다정하고 따뜻한 엄마다. 홀로 3남매를 키워낸 고단한 세월 속에서도 여전히 소녀감성을 간직하고 있는, 티 없이 맑은 성격의 소유자이기도 하다.

 

‘오! 삼광빌라!’를 선택한 이유로 “역시 대본”이라던 전인화는 이어 “대본을 보고 순정이라는 인물에 흠뻑 빠졌다”라며 캐릭터에 대한 깊은 애정을 표했다.

그녀가 꼽은 ‘이순정’의 가장 큰 매력은 ‘따뜻함’이다. “힘들수록 긍정적인 사람과 함께하면 주변에 있는 사람도 덩달아 에너지를 얻을 수 있지 않나. 순정은 그렇게 주변을 행복으로 물들이는 따뜻한 사람이다”라고 캐릭터를 정의한 것.

 

또한, “엄마의 집밥, 보글보글 끓는 된장찌개 냄새, 엄마의 미소, 따뜻한 응원의 말, 정말 생각만 해도 힘이 난다. 순정을 통해 엄마에 대한 그리움을 대리만족 할 수 있을 것 같다”라는 설명이 이어지면서, 보고만 있어도 행복한 기운이 샘솟는 ‘엄마’의 모습을 기대케 했다.

이와 같은 순정의 천진난만하고 순수한 캐릭터엔 전인화 본인의 여러 가지 모습들이 녹아들 전망이다. “시종일관 잘 웃는 것, 복잡한 생각을 오래 하지 않는 심플한 성격, 그리고 긍정적인 사고방식까지 나와 닮은 점이 참 많다. 그래서 더 친근하게 느껴진다”는 것.

 

더군다나 “나 역시 30년 경력의 베테랑 주부이기 때문에 역할을 소화하는데 큰 무리가 없다고 판단했다”는 점은 순정에게서 전인화의 프로살림꾼다운 면모가 자연스레 묻어나올 것으로 기대되는 대목이다.

무엇보다, “순정의 생활감이 자연스럽게 배어나올 수 있도록, 헤어와 메이크업 등 스타일링을 최대한 자연스럽게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세심한 부분까지 신경을 쓰며, 완벽하게 인물에 몰입한 전인화. 마지막으로 “‘오! 삼광빌라!’ 보면서 많이 웃고 마음이 따뜻해지셨으면 좋겠다. 요즘 같이 어렵고 힘든 시기일수록 서로를 더 보듬고 위로와 응원으로 단단해지는 가족애를 느끼시길 바란다”라는 희망을 전했다.

안방극장을 순정의 마음으로 따스하게 물들일 ‘오! 삼광빌라!’는 다양한 사연을 안고 삼광빌라에 모여들었으나, 이곳 터줏대감 순정의 ‘집밥’ 냄새에 눌러 앉게 된 사람들이 서로에게 정들어 가는 과정을 그린 왁자지껄 신개념 가족 드라마다.

 

‘부탁해요 엄마’를 집필한 윤경아 작가와 ‘하나뿐인 내편’을 연출한 홍석구 감독이 ‘주말극 어벤져스’로 뭉친 작품이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 후속으로 9월 KBS 2TV에서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

1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이항진 여주시장, "정월대보름 새벽에 밥 뭉쳐 다리 밑에 띄운 여주풍속 ‘어부심’" 소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항진 여주시장이 26일 우리나라 5대 명절인 정월대보름을 맞아 여주시의 세시풍속을 소개했다. 이항진 시장은 "한 해의 첫 보름달이 뜨는 날, 우리 조상들은 대보름 달빛이 어둠, 질병, 재액을 밀어내고 풍년와 풍어를 기원했다"고 말하며, "설, 추석, 단오, 한식 등과 더불어 5대 명절인 정월대보름에는 다양한 세시풍속(歲時風俗)이 이뤄진다"고 알렸다. 이어 "여주시에서는 어떤 세시풍속이 있었을까 찾아보다 여주시사 홈페이지에서 우리 지역만의 독특한 풍속을 볼 수 있었다"며, "산북면 용담리에서는 대보름날 새벽에 밥을 뭉쳐 다리 밑에다 띄웠다고 하는데 이를 ‘어부심’ 또는 ‘개부심’이라고 했다"고 소개했다. 또 "가남읍 본두리에서는 정월 보름날 ‘콩점’을 쳤고, 금사면 궁리에서는 ‘밥서리’라고 하여 저녁에 어디 가서 모여 놀다가 남의 집에 가서 부뚜막에 한 상씩 차려진 나물이고 밥이고 몰래 가져다 같이 비벼 먹었던 풍속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 시장은 "여주에 살면서도 몰랐던 풍속이 많았구나 싶었다"며, "지금은 많이 사라진 것들도 있었고 과거에서 버려야할 악습도 있지만, 함께 지켜나가야할 전통도 많다"고 강조하면서 "세계화 시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