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출사표, 나나♥박성훈, 사랑도 일도 전력질주 ‘킵 커플 크로스’

나나♥박성훈, 자꾸만 들키는 비밀연애 ‘귀여워’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출사표’ 나나와 박성훈이 사랑에서도, 일에서도 전력 질주를 했다.

지난 7월 30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 10회에서는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며 달콤하고 짜릿한 첫 키스를 나눈 후, 구세라(나나 분)와 서공명(박성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사랑에서도, 일에서도 최선을 다했다.

이날 구세라는 서공명과 첫 키스 후 부끄러움에 도망치듯 의장실을 빠져나왔다. 다음날 아침 서공명은 함께 출근하기 위해 구세라의 집 앞에서 기다렸지만, 구세라는 이미 출근해버린 후였다. 서공명은 구세라가 자신의 고백을 거절하는 것은 아닌지 걱정에 휩싸였다. 그러나 오히려 반대였다. 구세라는 최선을 다해 서공명과 비밀 연애를 할 궁리를 하고 있었다.

그렇게 구세라와 서공명의 비밀 연애가 시작됐다. 두 사람은 비밀 연애를 위한 연애 수칙을 만들었다. 그러나 사랑은 숨길 수 없는 것이었다. 바라만 봐도 좋은 두 사람은 퇴근할 때마다 아쉬움에 서로를 돌아보고 또 돌아봤다. 권우영(김미수 분), 장한비(신도현 분), 김자룡(최고 분) 등 구세라의 친구들에 이어 구세라의 부모님까지 두 사람의 달달한 연애 현장을 목격하고 말았다.

자꾸만 들키는 비밀연애였지만 두 사람은 즐거웠다. 그렇게 두 사람은 최선을 다해 쌍방 직진 로맨스를 이어갔다. 이와 함께 일에서도 최선을 다했다. 구세라는 자신의 의원 사무실로 온 사량서원의 편지를 전달받았다. 사랑동 지명 변경 사업을 재고해달라는 요청의 편지였다. 구세라와 서공명은 편지를 보낸 사람을 만나기 위해 서원을 찾아갔다. 그리고 어쩐지 미심쩍음을 느꼈다.

서류상 사랑동의 지명 변경 사업은, 지역 주민들의 동의서를 받아 진행된 것으로 되어 있었다. 구세라와 서공명은 발품을 팔아가며 사랑동 주민들과 만났다. 그리고 정작 동의서에 서명한 사람들이 그곳에 살고 있지 않음을 알게 됐다. 이 일을 꾸민 사람이 통장이라는 것도 알았다.

그렇게 달밤의 추격전 끝에 구세라와 서공명은 주민 동의서를 위조한 통장을 잡았다. 그러나 통장의 입에서 나온 말은 충격적이었다. 이 일의 배후에 사망한 양내성(유성주 분) 의원이 있었던 것. 앞서 구세라는 양내성의 민원수첩을 보며 그가 마원구 민원왕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실제 양내성은 달랐다. 엔딩 직후 공개된 에필로그 속 양내성은 통장에게 주민 동의서 위조를 지시하며 서공명과 만났음을 밝혔다. 이어 서공명이 아버지를 닮았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구세라와 서공명은 사랑도 일도 최선을 다해 전력 질주했다. 두 사람의 달달한 로맨스를 보며 시청자들 역시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그러던 중 엔딩과 에필로그에서 예상 못한 반전이 공개됐다. 양내성 의원의 정체와 함께 그의 죽음에 또 다른 비밀이 있는 것은 아닌지 궁금증이 치솟았다. 달달함 뒤 반전까지 안겨준, 종 잡을 수 없어서 매력적인 드라마 ‘출사표’의 다음 방송이 기다려진다.

한편 KBS 2TV 수목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는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휴가철.. 수도권·중부 '물폭탄', 남부 '찜통더위' 극과 극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본격적인 휴가철에 돌입한 2일, 수도권·중부지방에는 집중 호우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남부지방은 폭염 경보가 발효되는 등 극과 극의 날씨 차이를 보이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4시를 기해 인천, 서울, 경상북도(경북북동산지·봉화평지·문경·영주), 충청북도(제천·단양·음성·충주·괴산·청주), 강원도(강원남부산지·양구평지·정선평지·홍천평지·인제평지·횡성·춘천·화천·철원·원주·영월), 서해5도, 경기도 지역에 호우경보를 발효했다. 이처럼 국지적으로 수도권·중부 지방에 내린 집중 호우로 인해 비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전날부터 이날 낮 12시까지 폭우로 인해 사망 5명, 실종 2명, 부상 4명 등의 인명피해가 보고됐다고 밝혔다. 중대본에 따르면 서울 도림천에서 고립된 80대 남성 1명과 안성에서 조립식 판넬 건물이 붕괴하면서 50대 남성 1명이 사망한 데 이어 충북 제천, 충주, 음성에서 각각 사망자 1명이 잇따라 발생했다. 충북 충주 소방대원 1명을 포함해 2명이 실종됐으며 강원 횡성에서 2명, 충북 충주에서 2명이 부상을 입었다. 인천 강화군에서는 이날 오전 5시 55분께 한 단독주택 지하 1층 보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