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희망 6000’으로 시민에게 희망을 드립니다

수원시, 수원형 일자리사업 추진…코로나19 실직·폐업자도 신청 가능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취약계층에게 공공일자리를 제공해 코로나19 극복의 희망을 심어줄 수원형 일자리사업 ‘수원희망 6000’이 본격 추진된다.

수원희망 6000은 생활 방역부터 환경정비, 재해예방, 지역맞춤형 특화 일자리 등 10개 유형의 사업을 통해 총 6000여명의 시민에게 2~4개월의 단기 일자리를 제공한다.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의 회복을 지원하는 수원희망 6000 사업은 생활방역 지원 산업 밀집 지역 등 환경정비 재해 예방 공공휴식공간 개선 긴급 공공업무 지원 청년 지원 골목상권·소상공인 회복 지원 지자체 특성화 사업 등 10개 유형으로 추진된다.

생활방역 지원은 현재 수원지역 157개 초·중·고교에 파견된 학교방역 안전지킴이 275명을 포함해 총 1400여명이 관내 경로당과 사회복지관 등에서 발열 체크 등 감염병 예방활동을 수행하게 된다.

또 델타플렉스와 국제테마거리, 나혜석거리 등 산업밀집지역의 환경정비에 230여명, 공원·체육시설 등의 시설개선에 770여명, 긴급 공공업무 지원도 600여명이 투입된다.

이와 함께 수원시만의 지자체 특성화 사업으로 장수 지팡이 만들기, 동물보호법 위반 현장계도, 취약계층을 위한 사랑의 손뜨개, 쪽방촌 취약계층 대상 환경정비 등의 사업이 포함됐다.

수원희망 6000 사업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저소득층과 장애인 등 기존 취업취약계층 뿐만 아니라 코로나19로 실직이나 폐업을 경험한 시민도 참여할 수 있게 한 것이 특징이다.

이에 따라 사업 신청 자격은 저소득층, 휴폐업자, 무급휴직자, 프리랜서 등 고용보험에 미가입한 만 18세~69세 수원시민으로 확대됐다.

공공일자리 대상자로 선발돼 근로할 경우 3시간 기준으로 월 70만~75만원, 4시간 기준 월 85만~90만원을 실수령할 수 있다.

여기에 필요한 사업비는 국비 105억4800여만원과 시비 11억7200여만원 등 총 117억2000여만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수원시는 대규모 사업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1차 수요조사에 따라 4656명에 대한 구와 동 단위 사업을 우선 시행한 뒤 시와 사업소 등의 추진 사업은 2차 수요조사를 거쳐 9월에 1344명을 배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수원시는 오는 28~29일께 구별로 사업별 모집공고가 시작되며 신청자 접수를 해 대상자를 선발해 8월부터 각 사업에 투입할 예정이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휴가철.. 수도권·중부 '물폭탄', 남부 '찜통더위' 극과 극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본격적인 휴가철에 돌입한 2일, 수도권·중부지방에는 집중 호우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남부지방은 폭염 경보가 발효되는 등 극과 극의 날씨 차이를 보이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4시를 기해 인천, 서울, 경상북도(경북북동산지·봉화평지·문경·영주), 충청북도(제천·단양·음성·충주·괴산·청주), 강원도(강원남부산지·양구평지·정선평지·홍천평지·인제평지·횡성·춘천·화천·철원·원주·영월), 서해5도, 경기도 지역에 호우경보를 발효했다. 이처럼 국지적으로 수도권·중부 지방에 내린 집중 호우로 인해 비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전날부터 이날 낮 12시까지 폭우로 인해 사망 5명, 실종 2명, 부상 4명 등의 인명피해가 보고됐다고 밝혔다. 중대본에 따르면 서울 도림천에서 고립된 80대 남성 1명과 안성에서 조립식 판넬 건물이 붕괴하면서 50대 남성 1명이 사망한 데 이어 충북 제천, 충주, 음성에서 각각 사망자 1명이 잇따라 발생했다. 충북 충주 소방대원 1명을 포함해 2명이 실종됐으며 강원 횡성에서 2명, 충북 충주에서 2명이 부상을 입었다. 인천 강화군에서는 이날 오전 5시 55분께 한 단독주택 지하 1층 보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좋은 책 함께 읽고 지식 나눠요” 희망기관 ‘책드림, 꿈드림’ 모집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는 책을 접하기 어려운 독서소외계층에 도서를 보급하는 경기도 책나눔 사업 ‘책드림, 꿈드림’의 희망기관 2차 모집을 3일부터 실시한다. 경기도 ‘책드림, 꿈드림’ 사업은 전문가와 함께 북 큐레이션(특정한 주제에 맞는 여러 책을 선별해 독자에게 제안하는 것)을 통해 주제별 도서목록을 개발하고, 도내 독서소외기관에 이용자 맞춤형 도서를 선별해 보급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도내 책나눔 희망기관을 대상으로 160곳을 선정해 총 1만6,000권을 2회에 걸쳐 보급한다. 앞서 1차 모집을 통해 지역아동센터, 노인·장애인시설 등 책나눔을 희망하는 65개 기관이 심사·선정돼 현재 도서 보급이 진행 중이다. 8월 2차 신청기간에는 총 95곳을 선정해 이용대상에 맞춰 책나눔 도서 각 100권을 보급할 계획이다. 2차 책나눔 신청기간은 3일부터 28일까지로 신청방식은 책나눔 희망기관이 직접 전자메일로 신청하거나 시·군 공공도서관에서 추천해주는 방법이 있다.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사이버도서관 홈페이지(www.library.kr)를 참고하거나 전화(248-9892)로 문의하면 된다. 경기도 관계자는 “경기도 ‘책드림, 꿈드림’ 사업은 문화와 정보를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