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거대한 대자연이 호흡하는 '베트남, 라오스, 태국'을 화면으로 누벼보자

URL복사

휴양지와 세계문화유산 지정 유적지의 만남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베트남은 유명한 휴양지인 다낭을 비롯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하룽베이 등 '물의 나라'로 불리는 만큼 다양한 섬과 폭포, 환상적인 자연 환경을 만끽할 수 있는 여행지다.

그 중 냐짱은 연중 300일 이상 쾌청한 날씨로 세계각국의 여행자들이 찾는 휴양지로 꼽힌다. 특히 이곳의 사일런트 아일랜드에서는 이색적인 베트남의 모습을 만날 수 있다. 베트남어로 '하얀 집'이라는 뜻의 냐짱은 이름대로 하얀 해변과 푸른 바다를 자랑하고 있다.

달랏은 해발 약 1,500m에 위치한 베트남의 고산도시로 코끼리처럼 크고 강하다는 달랏의 나이아가라 폭포라고 불리는 '코끼리 폭포'를 감상할 수 있다.


다음은 라오스로 가보자. 라오스는 크메르 제국의 고대 문명을 품은 역사 유적이 많이 남아있는 나라이다. 

 

석회암 봉우리가 이어진 카르스트 지형인 방비엥에는 물이 깊지 않고 유속이 느려 레포츠를 즐기기 좋은 쏭강이 있어. 이 강에서 카약에 몸을 싣고 방비엥의 한적한 자연을 누벼보는 것도 색다른 추억이 될 것이다.

또 라오스에 가면 반드시 봐야할 유적이 있다. 남부 팍세 지방에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왓 푸 사원'이 있다. 천 년이 넘는 세월동안 크메르 제국의 흥방성쇠를 간직한 사원으로 간다.

마지막으로 태국으로 이동하면 북부 골든트라이앵글 메콩강 근처에 코끼리 캠프가 있다. 이곳에서 숲속을 자유롭게 누비는 코끼리를 따라 산책해 보자.

 

코끼리의 배설물에서 나온 특별한 원두로 즐기는 블랙 아이보리 커피에 이르기 까지 코끼리와 함께 태국의 정취를 느껴본다.

치앙마이 시내 중심의 황금시계탑에서는 매일 저녁 7시, 8시, 9시마다 10분간 화려한 불빛 쇼가 진행돼 태국의 화려한 밤 풍경을 볼 수 있는 랜드마크다. 또 시내 곳곳에 위치한 재래시장을 누벼보는 것도 잊지말자.
 


관련기사

15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화성시, '찾아가는 백신접종' 서비스 개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시는 3일 백신접종차량을 배치하고 요양시설 및 정신재활시설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백신접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시는 의사1명, 접종간호사1명, 모니터링 간호사 1명, 행정인력 2명, 이송요원1명 등 6명으로 구성된 보건소 방문접종 3개 팀과 촉탁의사1명, 촉탁의료기관 간호사2명, 행정인력1~2명으로 구성된 촉탁의 방문접종지원 팀을 구성하고 방문접종을 실시한다. 또한 화성시는 이를 위해 지난달 26일부터 12인승 승합공용차량 3대에 예방접종 홍보문구를 랩핑하고 ‘찾아가는 백신접종차량’의 배차를 완료했다. 화성시는 백신접종 시 일어날 수 있는 이상반응이나 응급상황에 신속히 대처하기 위해 접종이 이뤄지는 요양병원이나 요양시설에 보건소 구급차 및 119구급대, 백신접종차량 등을 배치해 신속한 이송과 응급처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119안전센터와 응급 이송병원과의 협력체계도 구축했다. 화성시는 3월 2일부터 23일까지 서남부권 9개소 210명, 동부 동탄권 2개소 90명, 촉탁의방문접종 23개소 570명에 대한 예방접종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집단위험시설이 높은 요양시설 및 정신재활시설에 ‘찾아가는 백신접종’을 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