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 이동노동자 쉼터’ 체계적 설치·운영 위한 매뉴얼 발간

경기도 이동노동자 쉼터 설치 및 운영의 체계적·통일적 기준 마련을 위한 매뉴얼 작성·배포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는 ‘경기 이동노동자 쉼터’의 체계적인 설치·운영을 위한 매뉴얼을 전국 최초로 발간·배포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매뉴얼은 오는 2021년까지 13곳을 개소할 예정인 이동노동자 쉼터에 표준화된 매뉴얼을 보급해 설치·운영방식의 통일성을 갖추고 쉼터 근무자의 역량을 제고해 수준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목적을 뒀다.

‘경기 이동노동자 쉼터’는 이재명 지사의 민선7기 공약인 ‘일터에서 가까운 휴식문화환경 조성’의 일환으로 대기시간이 길고 마땅한 휴식공간이 없는 이동노동자들의 휴식권 보장과 노동여건 개선을 위해 고안됐다.

이곳에서는 휴식공간 제공은 물론, 노동자 권리구제, 안전·직무교육 및 취업·전직지원, 자조모임 활성화 지원 등 권익증진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올해 2월 광주를 시작으로 수원, 하남, 성남 4곳이 운영 중이나, 그동안 매뉴얼 부재로 인해 상근자 개인 역량에 운영 성과를 의존하는 등 운영체계가 미비한 문제점이 대두되어 왔다.

이에 시·군 실무자 및 쉼터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통해 의견을 수렴하고 외부 전문가 감수를 거쳐 이번 매뉴얼을 마련하게 됐다.

총 113페이지로 구성된 매뉴얼의 주요 내용은 쉼터 표준설계 가인드라인과 쉼터 명칭 및 근무자 기준, 쉼터 운영 기준 등이다.

또한 쉼터 설치 및 운영규칙 등 제반 규정, 쉼터 관리카드, 휴게시설 체크리스트 등 각종 서식도 함께 포함됐다.

경기도는 매뉴얼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31개 시·군에 발간 책자를 배포하고 경기도청 홈페이지에도 파일 형태로 게시해 누구나 언제든지 해당 사항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앞으로 관련 법령·지침 등 변경사항 및 신규 쉼터 현황, 운영 프로그램 등 수정사항을 매년 업데이트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규식 노동국장은 “이번 매뉴얼이 이동노동자 쉼터 설치·운영에 어려움이 있는 시·군에 기준을 제시하고 대리기사, 퀵서비스, 배달라이더 등 열악한 환경에 노출돼 있는 플랫폼 노동자를 보호하는 인프라 확충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재명, 대법원 '무죄' 취지 파기환송.. 경기도지사 직 유지하며 대선 향해 한발 더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넘겨진 대법원 상고심에서 파기환송 선고를 받으며 경기도지사 직을 계속 유지할 수 있게 됐다.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16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지사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성남시장 재임 시절인 2012년 6월, 보건소장과 정신과 전문의 등에게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도록 지시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로 기소됐다. 여기에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열린 TV 토론회 등에서 `친형을 강제입원 시키려고 한 적이 없다`는 취지의 허위 발언을 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도 추가됐다. 1·2심에서는 모두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를 무죄로 판단했다. 단, 1심은 허위사실 공표 혐의에 대해 무죄로 봤지만 2심은 유죄로 보고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선출직 공무원은 일반 형사사건에서 금고 이상,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벌금 100만 원 이상 형을 확정받으면 당선이 무효가 된다. 따라서 대법원의 선고형 판결 여부에 따라 이 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화성행궁 야간개장 안전지킴이, ‘행궁지기’ 활동 개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 화성행궁의 야간개장 안전 지킴이, ‘행궁지기’가 활동을 시작했다. ‘행궁지기’는 화성행궁 야간개장에 즈음한 코로나19 대비 안전 지킴이로, 행궁동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7월 17일 ~ 9월 26일까지 매주 금~일요일에 화성행궁, 화령전에서 안내활동을 전개하는 주민 참여형 프로그램이다. 단, 코로나19 확산추이 및 관련 정부 지침에 따라 내용이 변경될 수 있다. ‘행궁지기’의 지기(知己)는 한자로 ‘속마음을 참되게 알아주는 친구’를 지칭하며, 행궁동을 가장 깊이 있게 이해하는 행궁동 주민들이 ‘아름다운 행궁동 관광을 함께 만들어갈 수 있는 친구’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화성행궁 야간개장 지킴이 활동은 행궁동 주민이 직접 지역관광 추진조직과 행궁동의 역사 등에 대한 2회에 걸친 교육과정을 이수한 후, 오는 9월 26일까지 매주 금~일요일 하루 2명씩 화성행궁 야간개장 지킴이로 본격적인 ‘행궁지기’로 활동을 개시하게 된다. ‘행궁지기’ 활동 내용은 야간개장 관련 안내, 관람 편의 제공 및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관람수칙 준수 안내 등을 담당한다. 수원문화재단 관계자는 "행궁지기는 현재 행궁동에 거주하는 주민들이 직접 참여하고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