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 어린이집 84.5%가 도 회계관리시스템 도입

경기도어린이집연합회, 시·군, 운영사와의 협력 네트워크 강화.. 연말까지 100% 추진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올 연말까지 ‘경기도어린이집회계관리시스템’ 100% 도입을 추진 중인 가운데 현재까지 도 어린이집 10곳 가운데 8곳이 도 시스템을 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경기도에 따르면 6월 말 기준으로 경기도어린이집회계관리시스템을 도입한 어린이집은 9,153곳으로 도 전체 어린이집 1만835곳 가운데 84.5%를 차지하고 있다.

올해 초 기준 2,376곳보다 6,777곳이 늘어난 것으로 4배가 넘는 성장을 기록한 셈이다. 세부적으로는 국공립어린이집 1,001곳, 민간·가정어린이집 7,758곳, 법인 등 기타어린이집 394곳이다.

‘경기도어린이집회계관리시스템’은 어린이집 운영비 사용에 대한 공공성과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경기도가 지난 2017년부터 구축한 시스템이다.

2018년 9월 국공립어린이집 의무도입 시행을 시작으로 현재는 민간과 가정, 법인 어린이집까지 도입을 추진 중이다.

경기도 시스템을 사용하는 어린이집은 모든 운영비를 승인된 전용 결제카드로 사용하고 사용내역을 도 시스템에 등록해 관리해야 한다.

모든 회계서류와 증빙서류도 도 시스템에 저장·보관하므로 어린이집에서는 이중적으로 종이서류를 별도 출력해 비치하지 않아도 된다.

이 밖에도 어린이집에서 매월 보건복지부 보육통합정보시스템 전송 전에 도 시스템을 통해 회계 처리 오류여부를 사전 검증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도는 시스템 도입률을 높이기 위해 사용이 능숙하고 재무·회계 역량이 뛰어난 어린이집 원장 43명을 보육코디네이터로 위촉해 초기 사용자를 위한 전산 교육을 520회에 걸쳐 실시했다. 또한 헬프데스크의 전담 상담인원 운영으로 시스템 사용에 대한 편의성을 높였다.

또, 지난해 4월에는 경기도어린이집연합회와 ‘공정보육 실현을 위한 상생협약’을 맺고 연합회로부터 회계관리시스템 도입에 대한 적극 협력 약속을 얻어냈다.

경기도는 도입률이 높은 시·군에게는 기관 표창과 특별조정교부금을 지원하고 시스템을 도입하지 않은 어린이집은 내년 운영비 지원을 배제하는 등의 정책을 통해 올해 연말까지 도내 모든 어린이집에 시스템 도입을 100% 완료할 방침이다.

이순늠 경기도 여성가족국장은 “도의 지원을 받는 만큼 예산집행 과정에서 투명성과 공공성이 보장돼야 한다”며 “어린이집에 대한 다양한 지원정책을 추진해 부모가 아이들을 믿고 맡길 수 있는 공보육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은수미 성남시장, 대법원 파기 환송으로 '기사회생'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시장직을 잃을 위기에 몰렸던 은수미 성남시장이 9일 대법원의 원심의 형량이 잘못됐다는 파기 환송으로 기사회생했다. 대법원 2부(주심 안철상 대법관)는 이날 "양형에 관해 검사의 적법한 항소이유 주장이 없었음에도 원심이 1심보다 무거운 형을 선고한 것은 위법"이라며,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은 시장의 상고심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은수미 시장은 2016년 6월부터 2017년 5월까지 성남지역 조직폭력배 출신인 이 모 씨가 대표로 있는 코마트레이드측으로부터 95차례에 걸쳐 차량 편의를 불법으로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은 은 시장에게 벌금 90만원을 선고했지만 2심은 벌금을 300만원으로 높였다. 선출직 공무원은 정치자금법 위반죄로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될 경우 당선이 무효가 되므로, 이번 대법원 선고에 은시장의 시장직이 달린 셈이었다. 이에 은수미 경기 성남시장은 대법원판결 직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며 "재판부에 감사하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시민들께 위로와 응원을 드리는 것에만 집중해야 할 이때, 염려를 끼친 것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