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주)성원아이북랜드, 드림스타트 아동 언어 인지능력 향상 위한 협약 체결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와 (주)성원아이북랜드가 ‘드림스타트 아동의 언어 인지능력 향상 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9일 수원시에 따르면 코로나19 영향으로 다양한 체험활동을 못 하는 드림스타트 아동의 언어 인지능력 향상을 지원하는 ‘찾아가는 책 친구’ 프로그램을 운영하기 위해 (주)성원아이북랜드와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업무 협약식은 이날 오전 10시 장안구 장안로에 위치한 수원시 드림스타트 영화센터에서 유성희 수원시 보육아동과 드림스타트팀장과 박영자 성원아이북랜드 수원중부영업본부장 등 관계자 9명이 모인 가운데 진행됐다.

 

수원시와 (주)성원아이북랜드는 7월 9일 ~ 12월 15일까지 관내 세 곳의 드림스타트 센터(우만·세류·영화) 아동 중 통합사례관리사가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아동을 대상으로 독서지도사가 직접 가정을 방문해 책 읽어주기·독후 활동 프로그램 등 운영하기로 했다. 또한 맞춤형 도서 3권도 함께 제공할 것을 약속했다.

 

특히 수원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철저한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수원시 드림스타트는 사회적 배려계층 가정 만 12세 이하 영유아·어린이와 그 가족에게 건강·복지·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으로, 현재 우만·세류·영화 등 세 곳에 드림스타트 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재명, 대법원 '무죄' 취지 파기환송.. 경기도지사 직 유지하며 대선 향해 한발 더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넘겨진 대법원 상고심에서 파기환송 선고를 받으며 경기도지사 직을 계속 유지할 수 있게 됐다.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16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지사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성남시장 재임 시절인 2012년 6월, 보건소장과 정신과 전문의 등에게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도록 지시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로 기소됐다. 여기에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열린 TV 토론회 등에서 `친형을 강제입원 시키려고 한 적이 없다`는 취지의 허위 발언을 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도 추가됐다. 1·2심에서는 모두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를 무죄로 판단했다. 단, 1심은 허위사실 공표 혐의에 대해 무죄로 봤지만 2심은 유죄로 보고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선출직 공무원은 일반 형사사건에서 금고 이상,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벌금 100만 원 이상 형을 확정받으면 당선이 무효가 된다. 따라서 대법원의 선고형 판결 여부에 따라 이 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