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박재만 위원장, ‘상임위원장 의정활동 공로패’ 수상

 

【뉴스라이트 = 조용숙 기자】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박재만 위원장이 8일 경기도지사가 수여하는 상임위원장 의정활동 공로패를 수상했다.

이번 공로패는 지방의정 발전과 도민 삶의 질 개선을 위한 의정활동 공로 및 집행부와의 소통과 협치 발전에 대해 제10대 경기도의회 전반기 상임위원장에게 경기도지사가 수여하는 상이다.

제9·10대 경기도의원을 역임한 박재만 위원장은 풍부한 의정활동 경험을 바탕으로 경기도의 주거복지를 비롯해 팔당호 수질 개선, 친환경자동차 확산 등 도민의 생활에 직결된 도시·환경 분야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특히 주택 주거문화를 개선하고 사회통합을 도모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을 마련함으로써 사회적 약자의 인권을 증진하는 디딤돌 역할을 했다고 평가받았으며 미세먼지 및 수질관리 등 환경 현안 해결에도 적극 노력해 왔다.

박재만 위원장은 “항상 도민의 눈높이에서 봉사한 결과로 공로패를 받은 것 같다”며 “앞으로도 보다 더 적극적인 의정활동을 펼침으로써 도민의 관심과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재명, 대법원 '무죄' 취지 파기환송.. 경기도지사 직 유지하며 대선 향해 한발 더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넘겨진 대법원 상고심에서 파기환송 선고를 받으며 경기도지사 직을 계속 유지할 수 있게 됐다.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16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지사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성남시장 재임 시절인 2012년 6월, 보건소장과 정신과 전문의 등에게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도록 지시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로 기소됐다. 여기에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열린 TV 토론회 등에서 `친형을 강제입원 시키려고 한 적이 없다`는 취지의 허위 발언을 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도 추가됐다. 1·2심에서는 모두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를 무죄로 판단했다. 단, 1심은 허위사실 공표 혐의에 대해 무죄로 봤지만 2심은 유죄로 보고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선출직 공무원은 일반 형사사건에서 금고 이상,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벌금 100만 원 이상 형을 확정받으면 당선이 무효가 된다. 따라서 대법원의 선고형 판결 여부에 따라 이 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수원시, 재난취약계층 어르신들께 소방용품 지원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시장 염태영)가 재난에 취약한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주택 화재 등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수원남부소방서가 전달한 소방용품을 지원했다고 17일 밝혔다. 수원시에 따르면 이번에 소방용품을 지원한 곳은 수원시 버드내노인복지관이 재난취약계층으로 선별한 476가구다. 이는 수원시가 추진하는 ‘지역사회 노인 폭염 극복을 위한 1:1 찾아가는 서비스’ 수행기관 중 안전에 취약한 단독주택 밀집 지역을 담당하는 버드내노인복지관을 시범 기관으로 지정해 지원 대상자 선별 결정한 것이다. 지원한 물품은 지난 9일 수원남부소방서가 전달한 소화기 476개, 화재감지기 952개, 미니 메가폰 100개, 투척용 소화기 100개 등 주택용 소방용품으로, 7월 중에 복지관 소속의 생활 지원사들이 476가구를 방문해 1가구당 소화기 1개, 화재 감지기 2개씩을 전달할 예정이다. 배부 시 소화기·화재 감지기의 사용법도 함께 안내하며, 향후 관내 재난 지역을 추가로 선별해 소방시설 물품을 점차 확대 보급할 계획이다. 미니 메가폰, 투척용 소화기 등은 수요에 따라 배부한다. 한편 수원시는 ‘지역사회 노인 폭염 극복 추진 사업’에 따라 9월까지 취약계층 어르신을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