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천영미 교육기획위원장 이재명 경기도지사로부터 공로패 수상

 

【뉴스라이트 = 조용숙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7일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 천영미 위원장에게 그간 헌신적인 노력으로 전반기 교육기획위원회를 성공적으로 이끈 공을 인정해 공로패를 수여했다.

천영미 위원장은 지난 2년간 경기도교육청과의 적극적이고 활발한 소통을 통해 건강하고 안전한 교육환경을 마련하고자 노력했으며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잇따른 개학연기 등 다양한 문제들이 학교현장에서 발생하자 이에 대응할 수 있는 체계적 근거가 필요하다고 판단, 시·도교육청 차원에서 전국 최초로 ‘경기도교육청 감염병 예방 조례‘를 제정해 학생과 학부모들의 불안감 해소 및 교육현안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실천하는 리더십을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천영미 위원장은 ‘경기도 학교자치 조례’ 제정으로 학교의 자율권을 증진시켜 실질적인 학교자치를 구현하도록 근거를 마련했으며 교육위원으로서 전국적 관심사였던 누리과정 예산의 국고지원을 가능하게 하는 의정활동을 수행하는 등 경기도가 혁신적인 교육정책을 수립해 나가는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날 천영미 위원장은 “오늘 이 공로패를 수상하게 된 것은 모든 교육기획위원들의 열정과 전문위원실 직원들의 든든한 지원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하며 “앞으로도 지역 주민, 소외된 이웃과 밀접하게 소통하고 현장의 소리를 적극 대변해 경기도와 안산 지역, 경기교육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재명, 대법원 '무죄' 취지 파기환송.. 경기도지사 직 유지하며 대선 향해 한발 더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넘겨진 대법원 상고심에서 파기환송 선고를 받으며 경기도지사 직을 계속 유지할 수 있게 됐다.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16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지사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성남시장 재임 시절인 2012년 6월, 보건소장과 정신과 전문의 등에게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도록 지시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로 기소됐다. 여기에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열린 TV 토론회 등에서 `친형을 강제입원 시키려고 한 적이 없다`는 취지의 허위 발언을 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도 추가됐다. 1·2심에서는 모두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를 무죄로 판단했다. 단, 1심은 허위사실 공표 혐의에 대해 무죄로 봤지만 2심은 유죄로 보고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선출직 공무원은 일반 형사사건에서 금고 이상,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벌금 100만 원 이상 형을 확정받으면 당선이 무효가 된다. 따라서 대법원의 선고형 판결 여부에 따라 이 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