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양창조산업진흥원, 청년기업 액셀러레이팅 지원사업 멘토링데이 개최

청년창업기업 100개 육성 견인을 위한 청년 스타트업 원석 발굴 시작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안양시는 창업지원센터 청년오피스 무료입주와 전문 액셀러레이팅을 1년간 지원하는 청년기업을 대상으로 2일 멘토링 데이를 가졌다고 6일 밝혔다.

이번 멘토링데이는 액셀러레이팅을 위한 6명의 전담멘토와 입주한 청년기업에 대한 진단내용을 공유하고 기업현황, 발전 가능성, 향후 컨설팅 방향 등을 공유하고 청년기업 1:1 밀착 멘토링으로 진행됐다.

액셀러레이팅 지원사업은 무료입주와 더불어 심화 멘토링, 역량강화 세미나, 네트워킹, 데모데이가 진행되고 우수기업은 입주 연장과 약 3천만원의 사업화 자금을 지원하는 청년창업기업 100개 육성을 위한 견인사업이다.

김흥규 안양창조산업진흥원장은 “이번 멘토링데이는 기업들의 현재를 면밀하게 분석해 향후 창업지원방향과 가능성있는 스타트업을 발굴하는 중요한 자리였다”며 “본 사업이 안양의 스타기업이 되는 그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재명, 대법원 '무죄' 취지 파기환송.. 경기도지사 직 유지하며 대선 향해 한발 더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넘겨진 대법원 상고심에서 파기환송 선고를 받으며 경기도지사 직을 계속 유지할 수 있게 됐다.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16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지사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성남시장 재임 시절인 2012년 6월, 보건소장과 정신과 전문의 등에게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도록 지시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로 기소됐다. 여기에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열린 TV 토론회 등에서 `친형을 강제입원 시키려고 한 적이 없다`는 취지의 허위 발언을 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도 추가됐다. 1·2심에서는 모두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를 무죄로 판단했다. 단, 1심은 허위사실 공표 혐의에 대해 무죄로 봤지만 2심은 유죄로 보고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선출직 공무원은 일반 형사사건에서 금고 이상,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벌금 100만 원 이상 형을 확정받으면 당선이 무효가 된다. 따라서 대법원의 선고형 판결 여부에 따라 이 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