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산시 ‘희망동행정복지센터 및 현장방문 복지서비스의 날’통합운영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오산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주민 복지수요 충족과 맞춤형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난 5월부터 주 1회 ‘희망동 행정복지센터 및 현장방문 복지서비스의 날’을 통합·운영했다.

시는 지난 5월부터 관내 아파트 단지, 복지관, 오산역환승센터, 오색시장 등을 순회하며 복지상담, 법률상담, 건강상담, 노인상담 등 총 563건의 상담을 진행하고 홍보활동을 펼쳤다.

이와 더불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참여기관 및 서비스 수혜자를 대상으로 손소독과 열체크를 실시하고 마스크 착용 홍보 등을 병행하면서 희망동을 운영했다.

전문 상담가들의 친절한 안내와 코로나19로 침체된 시민들의 심리를 알아주듯 현장에 직접 찾아가 각종 복지서비스 제공하고 어려운 이웃에게 따뜻한 손길을 내밀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해 시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시 관계자는 “제한된 비대면방식으로 해소되지 않는 저소득층 복지 수요를 위해 계속해서 아파트 단지와 복지관을 대상으로 사업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며 “민·관 협력을 통해 보다 많은 시민들에게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제공하고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재명, 대법원 '무죄' 취지 파기환송.. 경기도지사 직 유지하며 대선 향해 한발 더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넘겨진 대법원 상고심에서 파기환송 선고를 받으며 경기도지사 직을 계속 유지할 수 있게 됐다.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16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지사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성남시장 재임 시절인 2012년 6월, 보건소장과 정신과 전문의 등에게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도록 지시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로 기소됐다. 여기에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열린 TV 토론회 등에서 `친형을 강제입원 시키려고 한 적이 없다`는 취지의 허위 발언을 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도 추가됐다. 1·2심에서는 모두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를 무죄로 판단했다. 단, 1심은 허위사실 공표 혐의에 대해 무죄로 봤지만 2심은 유죄로 보고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선출직 공무원은 일반 형사사건에서 금고 이상,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벌금 100만 원 이상 형을 확정받으면 당선이 무효가 된다. 따라서 대법원의 선고형 판결 여부에 따라 이 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