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혜영 경기도의회 부의장, ‘정책백서 성과보고 및 공로패 전달식’에서 공로패 수상

1,370만 경기도민은 경기도의회의 소중한 ‘정책 파트너’

 

【뉴스라이트 = 조용숙 기자】 경기도의회 안혜영 부의장은 지난 2일 경기도의회에서 열린 ‘정책백서 성과보고 및 공로패 전달식’에서 공로패를 수상했다.

안 부의장은 “경기도의회 141분의 의원님들과 1,370만 도민의 격려와 응원이 있었기에 부의장으로서의 임기를 무사히 마칠 수 있었다”며 “오늘 공로패는 제10대 경기도의회 부의장 활동에 대한 의원님들의 평가와 애정이 담긴 만큼, 더욱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하며 감사를 전했다.

이어 “부의장이자 3선의 경험을 토대로 의원님들의 길라잡이가 되고 31개 시군의 현장을 찾아 도민의 목소리를 정책에 담으려 노력했다”고 말하며 “이러한 활동들이 경기도의회의 전문성과 다양성을 높이고 도민행복을 위한 사회적 틀을 변화시키는데 도움이 되었길 바란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안 부의장은 “제10대 전반기 활동을 토대로 소중한 ‘정책 파트너’인 경기도민과 함께, 조례와 사업 등 구체적 결실을 맺을 수 있길 기대한다”며 “이제 평의원으로 돌아가 상임위원회 활동과 지역구의 현안해결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오늘 행사에는 경기도의회 송한준 의장, 김원기 부의장, 염종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을 비롯해, 각 상임위원장과 코로나19 바이러스 비상대책본부 위원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은수미 성남시장, 대법원 파기 환송으로 '기사회생'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시장직을 잃을 위기에 몰렸던 은수미 성남시장이 9일 대법원의 원심의 형량이 잘못됐다는 파기 환송으로 기사회생했다. 대법원 2부(주심 안철상 대법관)는 이날 "양형에 관해 검사의 적법한 항소이유 주장이 없었음에도 원심이 1심보다 무거운 형을 선고한 것은 위법"이라며,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은 시장의 상고심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은수미 시장은 2016년 6월부터 2017년 5월까지 성남지역 조직폭력배 출신인 이 모 씨가 대표로 있는 코마트레이드측으로부터 95차례에 걸쳐 차량 편의를 불법으로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은 은 시장에게 벌금 90만원을 선고했지만 2심은 벌금을 300만원으로 높였다. 선출직 공무원은 정치자금법 위반죄로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될 경우 당선이 무효가 되므로, 이번 대법원 선고에 은시장의 시장직이 달린 셈이었다. 이에 은수미 경기 성남시장은 대법원판결 직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며 "재판부에 감사하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시민들께 위로와 응원을 드리는 것에만 집중해야 할 이때, 염려를 끼친 것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