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용인시 신갈동, 수지선한목자교회서 저소득 가구에 식료품 전달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용인시 기흥구 신갈동은 2일 수지구 신봉동 수지선한목자교회서 어려운 이웃에 전해달라며 식료품 29세트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 교회는 지난해부터 밑반찬 등을 기탁해왔는데 올해는 코로나19로 대면 접촉이 어려워지자 택배로 전하도록 간편국 3종 세트와 죽 2팩을 준비했다.

강대형 목사는 “코로나19로 더 어려워진 취약계층 이웃이 든든한 한 끼 식사를 해결하도록 도우려고 식료품을 기탁한 것”이라고 말했다.

동 관계자는 “수지선한목자교회서 이웃을 위해 나눔을 실천해줘 감사하며 취약계층 이웃에게 도움이 되는 맞춤형 복지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은 이 반찬을 거동이 불편한 홀로 어르신 등 스스로 끼니를 챙기기 어려운 관내 저소득 가정 29가구에 전달할 방침이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부캐 '린다G'로 인기몰이 이효리, 윤아와 혼쭐난 사연은?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가수 이효리(42)가 코로나19 위기상황에 윤아(31)와 함께 음주 상태로 노래방에 들어가 노는 모습을 라이브 방송으로 중계해 비난이 쏟아졌다. 지난 1일 밤 이효리는 '소녀시대' 출신 윤아와 함께 러프한 옷차림에 모자를 눌러쓰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방송에서 이효리는 “윤아와 저는 술을 먹고 노래방에 왔다”라고 직접 설명했고, 윤아는 옆에서 “만취는 아니고”라고 덧붙였다. 그때 한 시청자가 댓글로 "지금 시국에 노래방이라니?"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이효리는 “노래방 오면 안 돼?”라고 되물었다. 이에 윤아는 “마스크를 잘 끼고 왔다”며 급하게 테이블에 뒀던 마스크를 착용했고, 뒤이어 이효리도 마스크를 꼈다. 그러나 라이브 방송 시청자들의 비난섞인 댓글들이 줄을 잇자, “다시 올게요”라고 말한 뒤 라이브 방송을 급하게 종료했다. 현재 노래방은 코로나19 전파 위험이 높다는 판단 아래 '고위험 시설'로 분류돼 방역당국의 관리와 지자체의 집합금지 행정명령를 받고 있는 업소 중 하나다. 아직도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는 상황 속에서 사회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인기 연예인이 노래방에 방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