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의왕시·위드인 사람과 함께 업무협약 체결

취약계층 아동 복지증진 사업 함께 추진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의왕시는 2일 시청 접견실에서‘사단법인 위드인 사람과 함께’와 의왕시 취약계층 아동의 건강한 성장과 복지증진을 지원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상돈 시장과 정기열 위드인 후원회장, 유서진 위드인 사무총장, 주기석 지역아동센터연합회장, 관계 공무원 등 10여명이 참석해 진행됐다.

업무협약서에는 의왕시는 취약계층 아동의 발굴 및 연계, 아동지원사업에 대한 홍보 등의 역할을 하며 ‘위드인’은 취약계층 아동의 지원, 아동지원사업 확대 및 활성화, 협력이 필요한 사업에 대한 사업지원 등의 역할을 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번 협약체결로 의왕시의 취약계층 아동들이 건강하고 건전하게 성장해 나갈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한편 그동안‘위드인’은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취약계층 아동 지원활동을 위해 지난 2018년 재단을 설립해 취약계층 아동의 학비지원, 생활비지원, 수술 및 병원치료비 지원, 문화예술 활동 체험 지원 등 아동의 복지증진을 위한 지원활동을 하고 있다.

특히 지난 6월에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의왕시에 200만원 상당의 면 마스크 1,200매를 기부하는 등 따뜻한 사랑의 나눔 활동도 이어오고 있다.

김상돈 시장은 “오늘‘위드인’과 함께한 뜻깊은 아동지원사업 협약이 취약계층 아동의 복지지원체계 향상을 위한 민·관 협력의 모범적인 사례가 되길 바라며 앞으로 시에서도 아동복지를 위한 노력과 협력으로‘아동이 행복한 아동친화 도시’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재명, 대법원 '무죄' 취지 파기환송.. 경기도지사 직 유지하며 대선 향해 한발 더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넘겨진 대법원 상고심에서 파기환송 선고를 받으며 경기도지사 직을 계속 유지할 수 있게 됐다.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16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지사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성남시장 재임 시절인 2012년 6월, 보건소장과 정신과 전문의 등에게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도록 지시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로 기소됐다. 여기에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열린 TV 토론회 등에서 `친형을 강제입원 시키려고 한 적이 없다`는 취지의 허위 발언을 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도 추가됐다. 1·2심에서는 모두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를 무죄로 판단했다. 단, 1심은 허위사실 공표 혐의에 대해 무죄로 봤지만 2심은 유죄로 보고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선출직 공무원은 일반 형사사건에서 금고 이상,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벌금 100만 원 이상 형을 확정받으면 당선이 무효가 된다. 따라서 대법원의 선고형 판결 여부에 따라 이 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