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산문화재단, 공연장 미화원을 위한 쉼터 공간 마련

“우리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기쁨가득 일해요”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오산문화재단은 문화예술회관에서 환경미화를 위해 힘쓰는 미화원을 위해 회관 건물 내 쉼터 공간을 조성했다고 27일 밝혔다.

재단은 코로나19 상황속에서 밀폐된 좁고 열악한 공간에서 10년 넘게 공동생활을 해온 미화원을 위해 감염예방과 사회적 약자에 대한 배려차원에서 휴식 공간을 마련했다.

이번 예술회관 쉼터 공간 조성은 최근 사회적인 이슈가 되고 있는 아파트 경비원에 대한 갑질 사태와 코로나19 시대 열악한 환경에서 사회적약자로 삶을 이어가는 안타까운 현실과 대조되는 미담사례가 되고 있다.

재단 공연팀 시설지원 부서는 코로나19 상황속에서 어렵게 일하는 미화원들 위한 것이 무엇일까 고민하다 건물 내 공간을 활용해 휴게실을 조성하게 됐다.

문화예술회관 미화원 김명희씨는 “직원들 휴게실도 없는 비좁은 예술회관 건물 내 우리를 위해 쉼터 공간을 마련해주어 너무 감사하다”며 “이런 날은 상상도 하지 못했다 앞으로 출근하면 집에 가기 싫어 질 것 같다”고 말해 동료들과 웃음꽃을 피웠다.

환경 미화원들은 재단의 배려해 대해 감사의 마음을 담은 떡과 음료 등을 마련해 고마움을 전했고 직원들은 조그만 정성을 모아 마련한 방들이 선물을 전달하는 훈훈한 자리를 가졌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총정리] '살인의 추억' 이춘재 연쇄살인 범행으로 34년만에 수사 종료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경찰이 우리나라 강력범죄 사상 최악의 장기미제사건이자 세계 100대 살인사건으로 꼽혔던 '이춘재 연쇄살인사건' 수사를 1년 만에 공식 마무리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일 브리핑을 열고 '이춘재 연쇄살인사건'에 대한 종합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춘재(57)는 1986년 9월부터 1991년 4월까지 경기도 화성, 수원, 충청북도 청주 등에서 총 14건의 살인 사건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14건의 살인사건 중 그의 DNA가 검출된 사건은 총 5건이지만, 이춘재는 14건의 살인사건 모두에 대해 자백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경찰은 조사 결과 이춘재가 뚜렷한 사이코패스 성향을 드러냈다고 밝혔다. 수사 초기에는 이춘재가 "피해자들에게 미안하다"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으나, 실제로는 피해자의 아픔과 고통에 전혀 공감하지 못하고, 언론과 타인에 관심을 받고 싶어 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내성적이었던 이춘재가 군 제대 이후 단조로운 생활로 인해 욕구불만을 느껴 연속적인 성범죄를 저지르기 시작한 것으로 추정했다. 이춘재는 작년 재수사가 시작된 후, 최초 접견시에는 범행을 완강히 부인했지만 4차 접견 이후부터는 14건의 살인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