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양시, 빅데이터 바탕 과학적 행정 나선다

최대호 시장, IoT 기술기반 데이터 수집해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할 터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안양시가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활용한 과학적 행정에 나선다고 지난 20일 밝혔다.

시는 IoT 기술 기반의 모니터링을 통해 데이터를 수집하고 데이터 간 융합을 통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해 나갈 방침이다.

첫째, 스마트원격검침 시스템을 구축해 수도사용량 데이터를 활용한다.

데이터의 이상패턴을 감지해 누수발생 시 상황을 즉시 판단, 누수로 인한 물 낭비를 막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독거노인의 경우 일정기간 수도를 사용하지 않을 시 위험 상황을 예측하고 즉시 시 스마트도시통합센터와 경찰서 및 소방서 등을 연계해 위급상황 대응체계를 구축하게 된다.

둘째, 조명제어 및 디밍제어를 위한 스마트가로등 원격제어시스템을 구축해 나간다.

스마트가로등은 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해 고장 시 즉시 대응할 수 있을 뿐 아니라 통행량 분석을 통한 시간대별 가로등 원격제어가 가능하므로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다.

1인 여성가구, 사고발생지역 등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범죄취약지역을 도출하고 방범용 CCTV와 연계해 범죄를 예방함으로써 안전한 도시환경 구축이 기대된다.

셋째, 버스정류장 등에 미세먼지 측정 IoT 센서를 설치해 미세먼지 스마트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한다.

미세먼지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측정 및 수집함으로써 농도의 데이터에 따라 도로청소차량 최적운행 경로제공이 가능하다 또한 통행량, 기후, 녹지 등 주변환경 데이터간의 융합분석을 통해 미세먼지 발생원 점검 및 녹화계획 등 세부적인 맞춤형 미세먼지 저감 대책마련이 수월해지게 된다.

시는 최근 국토교통부와 한국산업단지공단 등에 수집된 12종의 데이터를 활용해 버스정류소 주변의 유동인구, 미세먼지 발생원, 취약계층 이용시설 데이터 등을 분석한 결과를 바탕으로 미세먼지 측정 IoT센서 설치 우선지역을 선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데이터 인프라를 구축해 관내 기업 또는 시민이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데이터 수집부터 분석, 활용을 담당할 빅데이터 전담조직을 신설해 데이터 기반의 과학적 행정을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은수미 성남시장, 대법원 파기 환송으로 '기사회생'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시장직을 잃을 위기에 몰렸던 은수미 성남시장이 9일 대법원의 원심의 형량이 잘못됐다는 파기 환송으로 기사회생했다. 대법원 2부(주심 안철상 대법관)는 이날 "양형에 관해 검사의 적법한 항소이유 주장이 없었음에도 원심이 1심보다 무거운 형을 선고한 것은 위법"이라며,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은 시장의 상고심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은수미 시장은 2016년 6월부터 2017년 5월까지 성남지역 조직폭력배 출신인 이 모 씨가 대표로 있는 코마트레이드측으로부터 95차례에 걸쳐 차량 편의를 불법으로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은 은 시장에게 벌금 90만원을 선고했지만 2심은 벌금을 300만원으로 높였다. 선출직 공무원은 정치자금법 위반죄로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될 경우 당선이 무효가 되므로, 이번 대법원 선고에 은시장의 시장직이 달린 셈이었다. 이에 은수미 경기 성남시장은 대법원판결 직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며 "재판부에 감사하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시민들께 위로와 응원을 드리는 것에만 집중해야 할 이때, 염려를 끼친 것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코로나19 감염예방·방역수칙 위반, "‘안전신문고’로 신고하세요"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방역수칙 위반이 많은 시설이나 자가 격리 무단이탈자 등 코로나19방역에 위험이 되는 요소를 누구나 신고할 수 있도록 행정안전부와 연계해 오는 15일부터 ‘안전신문고’에 코로나19 신고코너를 신설한다. 안전신문고는 행안부가 운영하는 안전 신고 시스템으로 국민들이 생활 속에서 느끼는 안전위험요인을 사진으로 찍어 어플리케이션이나 포털을 통해 신고할 수 있다. 접수된 안전신고는 도 및 시·군 담당부서의 사실 확인을 거쳐 조치된다. 코로나19 신고 대상은 ▲방역수칙 위반 및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 위반이 많은 시설 ▲고위험시설 행정조치 미 준수 시설 ▲자가격리 무단이탈자 ▲코로나19 사각지대로 중점관리가 필요한 분야와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제도 개선 등이다. 14일까지는 기존과 동일하게 앱과 포털 모두 일반신고란에 신고 가능하며, 15일부터 안전신문고 앱은 코로나19 신고탭을 별도로 신설해 운영하고, 포털은 일반신고와 코로나19 신고를 구분하기 위해 별도 체크란이 마련된다. 안전신고는 안전신문고 앱(안드로이드, IOS)과 안전신문고 포털(http://www.safetyreport.go.kr)에서 할 수 있고, 처리결과 답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