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군포시, 코로나19 확진자 1명 추가 발생

이태원 방문한 서울 강남구 69번 확진자와 5월 8일 접촉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경기도 군포시는 22일 서울 이태원발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군포시 36번 확진자는 30세 남성으로 이태원을 방문한 서울 강남구 69번 확진자의 직장동료이며 5월 8일 직장에서 강남 69번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드러났다.

군포 36번 확진자는 5월 10일 강남구 보건소 검사에서 음성으로 나온 후 5월 11일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5월 21일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를 받고 5월 22일 양성으로 판정됐다.

군포시는 이 확진자와 접촉한 가족 2명은 검사를 받은 후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자택에 대해 소독이 진행됐다고 밝혔다.

가족외 접촉자 여부는 조사중에 있다.

36번 확진자는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시는 확진자의 구체적인 동선 등은 역학조사가 끝난 후 공개할 예정이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동건·조윤희 부부 3년만에 '파경', 이혼의 이유로 과거발언 재조명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배우 이동건(41)과 조윤희(39) 부부가 결혼 3년 만에 이혼한 사실이 밝혀져 많은 네티즌들이 안타까움을 전하고 있다. 이동건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와 조윤희의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은 28일 "좋지 못한 소식을 전해드리게 돼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두 사람은 지난 22일 서울 가정법원에서 이혼 조정 절차를 통해 이혼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관계자는 “성격 차이로 서로 다른 점이 많았다. 오랜 상의 끝에 신중히 결정을 내렸다”고 전하면서 "재산 분할 등 나머지 사안에 대해서는 협의를 진행 중"이라며, 서로 이혼에 동의한 만큼 조용히 마무리지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특히 두사람은 “협의 과정에서 양육권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다"며, 딸의 양육권은 조윤희가 갖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동건과 조윤희는 지난 2016년 KBS2 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만나 연인사이로 발전한 후 임신부터 해, 이듬해 5월에 혼인신고를 했다. 드라마 속 연인이었던 두 사람은 같은 해 9월에 결혼식, 12월에 딸을 낳는 등 초스피드 결혼과 출산으로 실제 부부가 돼, 화제를 낳으며 많은 이들의 부러움을 샀다. 그러나 현실은 달랐던 모양이다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채소와 나물 반찬 구입하면 즉시 섭취해야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시중에 판매되는 반찬 중 생채류와 나물류는 다른 반찬보다 구입 후 가능한 빠른 시간 내 섭취하는 게 좋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3일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연구원은 작년 2월부터 11월까지 도내 전통시장, 대형할인점과 반찬전문점 등에서 판매 중인 반찬류 108건의 미생물 오염도를 조사했다. 조사는 식중독 원인균 검출 여부 반찬류별 조리 방법 비교 실험 보관온도별 일반 세균 수와 대장균 수의 변화 등을 확인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식중독균 조사 결과 14건에서는 토양에서 주로 분포하며 설사나 구토를 일으키는 ‘바실루스 세레우스’균이 검출됐으나 모두 기준치 이내였으며, 나머지 94건은 식중독균이 검출되지 않았다. 반찬류별 조리 방법 비교 실험에서 일반 세균 수의 평균 검출량은 생채류 ’ 나물류 ’ 볶음류 ’ 젓갈류 ’ 조림류 순으로 조사됐다. 생채류와 나물류의 경우 구입 즉시 섭취하는 게 좋으며 고온 열처리와 소금 처리 등으로 미생물 사멸이 가능한 볶음류, 젓갈류, 조림류 등은 비교적 오랜 기간 동안 섭취가 가능했다. 이 밖에도 반찬류 중 콩나물 무침의 보관온도별 일반 세균 수와 대장균 수의 변화를 3일간 관찰한 결과 냉장보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