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골목식당X맛남의 광장, 콜라보 통했다! 동시간대 ‘지상파 예능’ 시청률 1위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과 ‘맛남의 광장’의 전격 콜라보레이션이 통했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0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평균 시청률 1부 5.6%, 2부 5.8%(이하 수도권 가구 시청률)를 기록해 동시간대 지상파 예능 시청률 1위를 굳건히 했고,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 역시 2.2%(1,2부 평균)로 이날 방송된 지상파 예능 통틀어 전체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수원 정자동’ 골목의 세 번째 이야기가 공개됐다. 백종원은 자신감을 잃은 '쫄라김집' 사장님을 위해 ‘메뉴 맞춤 상담’에 들어갔고 “이 집만의 시그니처 메뉴를 찾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백종원의 눈높이 설명에 사장님은 조금씩 표정이 밝아졌고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5.8%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백종원은 중점 판매 메뉴로 튀김과 김밥을 꼽았고, ‘맛남의 광장’에서 선보인 멘보사과를 전수하기로 했다. 이에 그의 ‘애제자’ 양세형이 깜짝 출격해 사상 최초의 ‘골목X맛남’ 콜라보가 성사됐다.

상황실 스튜디오에서부터 만만치 않은 입담을 뽐낸 양세형은 쫄라김집을 찾아 멘보사과와 김밥의 문제점을 파악하고, ‘맛남의 광장’ 에이스다운 음식 솔루션을 진행해 눈길을 끌었다. 양세형은 사장님에게 꼼꼼한 레시피 전수는 물론 ‘맛남의 광장’ 갓김밥까지 알려주며 정성을 다했다. 양세형의 갓김밥은 사장님은 물론 MC들까지 사로잡으며 ‘대박 메뉴’를 예고했다.

이밖에 '오리주물럭집'은 방송 여파로 손님이 몰리면서 많은 문제점을 노출했다. 고모와 조카 사장님은 급격히 늘어난 손님에 음식 조리와 서비스, 어느 것 하나 제대로 하지 못했고 손님들의 불만을 자아냈다. 백종원은 “내가 손님이면 다신 안 온다”며 “소화가 안 되면 못 들어오게 해야 한다. 사람들이 욕할 수 있지만 그것도 훈련”이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한편, 떡튀순집은 청소업체까지 동원되어 완전히 새로운 가게로 재탄생되기 위한 첫걸음을 뗐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수원시, 노동자가 존중받는 사회 만들어간다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지난 5월 초부터 꽃뫼버들마을코오롱아파트, 동일운수 등 공동주택단지·사업장 7개소에서 경비·청소 노동자 휴게 공간·샤워 시설 개선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수원시가 2015년 시작한 ‘경비·미화 노동자 휴게시설 개선사업’은 열악한 환경에서 일하는 경비·미화 노동자의 휴식 공간을 수리해주는 것이다. 휴게시설에 도배를 하고 장판을 깔고 싱크대 등 내부시설을 수리해준다. ‘한국열관리시공협회 수원시회 불꽃봉사회’가 토목·보일러·배관·전기 공사를, ‘수원도배필름타일학원 스마일봉사회’가 도배·장판 시공을 재능기부로 지원한다. 수원시는 재료비를 지원하고 공사비 일부는 신청 기관이 부담한다. 2015년부터 2019년까지 22개 아파트·병원의 휴게 공간을 수리했다. 초반에는 공동주택을 중심으로 사업을 진행했지만, 지난해부터 병원·영세기업 등으로 지원 대상을 확대했다. ‘경비·미화 노동자 휴게시설 개선사업’은 수원시의 노동 취약계층 지원·인권 보호사업 중 하나다. 임금체불, 부당해고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 노동자의 권리 보호를 지원하는 사업도 전개하고 있다. 수원시 비정규직노동자복지센터는 변호사·노무사 등 전문가로 구성된 권리구제지원단을 운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