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 건축공사장 화재사고 예방 위한 의견 청취

21일 시청 상황실에서 ‘건축물 및 건축공사장 화재안전예방 간담회’개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가 최근 경기도 이천시 물류창고 공사 현장 화재 사고 등 건축공사장 대형화재가 발생함에 따라 안전사고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방안을 찾고자 관련 업계와 머리를 맞댔다.

수원시는 21일 오후 1시 30분 시청 상황실에서 ‘건축물 및 건축공사장 화재안전예방 간담회’를 열고 건축공사 현장 화재 예방 및 건축법 등 관련 규정 개선 방안을 논의했다.

이영인 수원시 도시정책실장이 주재한 이날 간담회에는 이길주 수원시 건축과장, 임동석 수원소방서 예방대책팀장, 소방방재·건설안전 전문가 등 10여명이 참석해 의견을 전했다.

건설안전 전문가들은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화재 대피 교육을 실시하고 현장에 안전관리 전문인력을 상주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원준 수원시건축위원회 위원은 “화재 사고가 일어났을 때 근로자들이 특정한 장소에 대피하도록 매뉴얼을 만들고 사전에 교육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이런 훈련이 이뤄진다면 실제 사고 발생 시 사라진 인원을 파악하기 쉬울 것”이라고 말했다.

또 “공사현장 임시소방시설에 ‘휴대용 산소기’를 비치해 질식사를 예방하고 만일에 사태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임정열 수원시건축위원회 위원은 “공사 현장에 안전관리를 전담할 수 있는 전문 인력을 배치해 화재 사고를 체계적으로 예방·관리해야 한다”며 “특히 재해발생 우려가 큰 건축물의 경우 안전전담감리원을 상주 배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동석 수원소방서 화재예방팀장은 “화재 확산 방지를 위해 건축재료의 성능을 강화하는 것도 중요하다”며 “특히 샌드위치 패널과 같은 재료는 화재에 취약하기 때문에 내장재 사용에 대한 별도의 규정 마련이 시급하다”고 전했다.

이 같은 의견을 청취한 이영인 수원시 도시정책실장은 “산업재해 예방에 필요한 검사·지도를 자체적으로 감독할 수 있는 권한이 지자체에 주어진다면 화재 사고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며 “간담회에서 나온 소중한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안전한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순재, 매니저 머슴 취급.. "SBS 편파 보도로 60년 명예 실추.. 법적 대응"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지난 29일 밤, 유명 원로배우의 매니저가 머슴취급을 당하다 두 달만에 해고당했다는 SBS 8시뉴스 보도가 나간 이후, "원로배우가 누구"냐는 궁금증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었다. 밤새도록 수많은 추측성 글과 이름이 거론되다 30일 새벽, 문제의 원로배우가 '이순재(85)'로 밝혀졌다. 실명이 거론되며 논란을 일으키자 이순재 측은 “SBS 보도내용은 많은 부분이 사실과 다르게 왜곡, 편파적으로 보도된 것”이라며, 오는 2일 기자회견을 열고 억울함을 풀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30일 오전 이순재 소속사 측은 "이순재 선생님은 지난 60여 년간 배우로 활동하시면서 누구보다 연예계 모범이 되고 배우로서도 훌륭한 길을 걸어오셨다"고 강조하며, "당사는 이 보도가 그동안 쌓아올린 선생님의 명예를 크게 손상시켰다고 보고 엄정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강경 대응의 뜻을 밝혔다. 지난 29일 SBS 보도에 따르면 배우 이순재의 전 매니저 김 모 씨는 4대 보험에도 가입하지 못하고 일주일에 평균 55시간이나 일하면서 추가 수당은 커녕 180만원이 급여의 전부였다고 전했다. 특히 김 씨는 집에 건장한 손자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순재의 아내로부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