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지역사회에 유용한 융합데이터 제공을 위해 충북혁신도시 공공기관 맞손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한국고용정보원(원장 김영중)은 충북혁신도시 유관기관과 함께 공공데이터 제공 및 데이터기반행정 활성화 방안 협의를 골자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충북혁신도시 3개 기관인 「한국고용정보원, 한국가스안전공사, 한국소비자원」으로 구성되었고, 점차 타 유관기관들의 참여를 통해 협의체를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협의체는 연1회 이상 정기회의를 개최하고, 공공데이터 제공 및 데이터기반행정 활성화 방안에 대한 전반적인 업무 협의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업무협약의 주된 내용은, 각 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데이터 융합을 통해 지역사회에 유용한 공통 공공데이터를 발굴 개방하고, 나아가 합동 설명회,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아이디어 공모전 공동 개최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김영중 원장은 '공공데이터의 개방과 더불어, 여러기관의 데이터를 융합하여 더욱 가치있는 공공데이터를 발굴 개방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앞으로도 공공데이터 개방 및 데이터기반행정 혁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것'이라고 밝혔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맹견 사고 걱정 끝!”인천시, 맹견 사육허가제 본격 시행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인천광역시는 개정된 동물보호법에 따라 맹견 사육허가제를 도입하여 맹견으로 인한 안전사고 발생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맹견 사육허가제도는 최근 반려동물 양육 가구와 반려견 개체수가 증가하고 물림 사고가 빈번함에 따라 시민 안전 강화를 위해 시행하는 제도다. 맹견의 경우 오는 10월 26일까지 맹견 사육 허가를 받아야 한다. 법에서 정한 허가 대상 맹견은 도사견, 핏불테리어, 아메리칸 스태퍼드셔 테리어, 스태퍼드셔 불테리어, 로트와일러 등 5종과 그 잡종의 개가 포함된다. 맹견 소유자는 동물등록, 중성화수술, 책임보험에 가입하는 사전요건을 갖춰 인천시에 맹견 사육허가를 신청하고 기질 평가를 받아야 한다. 기질 평가는 맹견에게 ‘입마개 착용시키기’, ‘낯선 사람과 지나가기’ 등 가상의 환경에서 맹견의 공격성을 평가하는 것으로 총 12개 항목을 평가하고 사육 허가 결정을 위해 활용된다. 법에서 정한 맹견 외에도 사람이나 동물에 위해를 가하는 등 공공의 안전에 위험을 준다고 판단되는 반려견도 기질 평가를 거쳐 맹견으로 지정할 수 있다. 또한 사육이 허가된 경우라도 개가 사람, 동물을 공격해 다치게 하거나 죽게 한 경우 사육 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