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과학기술 분야 출연연에서 연구개발 인재를 찾습니다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 이하 '과기정통부')는 국가과학기술연구회(이사장 김복철, 이하 'NST')를 통해 2024년도 과학기술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이하 '출연연') 공동채용 설명회를 6월 4일 카이스트 학생회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 출연연은 이공계 석‧박사 연구인력 등 총 550여 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출연연 공동채용 방식으로 3‧6‧9월 3차에 나눠 4백여 명을 채용하고, 채용일정 등이 상이한 나머지 인원은 기관별 공모로 충원한다. 이번 6월 공동채용에는 NST, 생명연, 건설연, 표준연, 전기연에서 연구직, 기술직, 행정직 등 약 50명을 채용할 예정으로 원서접수는 6월 3일부터 18일까지 16일간 온라인(https://onest.recruitment.kr)으로 진행된다. 

 

지난 3월 포항공대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진행하는 현장 설명회에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등 총 24개 기관이 참여한다. 출연연별로 주요 연구 분야, 인재상, 채용대상‧계획 등에 대한 상세한 안내와 맞춤형 채용상담, 모의면접, 출연연 선배들과의 대화 등 다양한 채용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또한 6.11(화)~12(수) 양일간은 당일 현장에 참여하지 못하는 출연연 입사 희망자들을 위해서 실시간 온라인 설명회(https://jobfair-gri.kr)가 운영된다. KIST, 철도연, 재료연, 생기원, 전기연, 재료연, 생명연 등 7개 기관의 인사담당자와 연구자들이 직접 입사희망자들의 질문에 실시간으로 답변할 계획이다. 

 

아울러 과기정통부는 11대 개혁과제의 일환으로 출연연 입사희망자의 채용서류 구비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출연연 채용시스템과 국가연구자정보시스템(이하 NRI)의 연계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구자들이 출연연 입사지원 작성 시 필요한 학위내역, 연구실적(논문, 지식재산권 등) 등 자신의 정보를 기존에 등록해 둔 NRI에서 불러오는 방식으로 이중작성이나 별도 서류제출 등의 부담을 최소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출연연 채용시스템과 NRI 시스템 연계를 위한 개발 작업은 이달부터 착수해 금년말까지 사전 시험 등을 거쳐 `25년부터는 본격적으로 현장에 적용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황판식 연구개발정책실장은 '국가과학기술 발전의 핵심 역할을 하는 출연연에 우수한 젊은 연구자들이 함께 해주기를 기대한다'면서 '연구자들이 출연연을 기반으로 핵심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