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양자기술 국제표준 개발 한국에서 최초 시작

서울서 ‘양자기술 공동기술위원회’ 창립 총회…한국 초대 의장 맡아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미래 산업의 판도를 바꿀 차세대 양자기술의 국제표준 개발 위원회가 공식 출범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28일 서울 더플라자 호텔에서 미국,영국,독일,중국 등 22개국 100여 명의 대표단이 참석해 양자기술 공동기술위원회(IEC/ISO JTC3, 이하 JTC3) 창립총회를 이날부터 30일까지 개최한다고 밝혔다.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와 국제표준화기구(ISO)는 미래 첨단산업의 핵심인 양자기술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표준화를 통해 연구 개발과 양자컴퓨팅,통신,소재,센싱 등 관련 분야의 산업화를 촉진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JTC3를 공동으로 설립했다. 

 

이는 1987년 인공지능, 정보보안과 같은 정보기술(IT) 공동기술위원회(JTC1)를 설립한 이후 37년 만의 신설이다. 

 

우리나라는 양자기술 표준백서 발간 등 JTC3 설립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2월 초대 의장을 맡고 첫 JTC3 총회를 우리나라에서 개최하게 됐다. 

 

이번 창립 총회에서는 IBM, 마이크로소프트, LG전자, 화웨이 등 기업과 영국 물리학연구소(NPL), 미국 표준기술연구소(NIST) 등 연구기관, 일본 경산성(METI), 중국 공업정보화부(MIIT) 등 정부기관이 참여했다. 

 

총회에서 전문가들은 양자컴퓨팅, 양자센싱 등 양자기술 표준개발 조직 구성과 양자기술의 기반이 되는 용어, 기술분류 등에 대한 표준안 논의를 진행한다. 

 

둘째 날에는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해 영국,미국,프랑스,한국 등 주요국의 양자기술 개발 현황과 표준전략을 국내외 참석자들과 공유한다. 

 

오광해 표준정책국장은 '한국에서 양자기술 국제표준 개발 위원회를 공식 출범한 것은 우리나라의 양자기술 개발과 표준화 역량에 대한 높아진 위상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또 '미국,영국 등 양자기술 주요 선도국과 국제 협력을 강화하고, 민,관이 공조하여 우리나라가 강점을 가진 양자센싱, 양자통신 등의 국제표준화를 주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출처=산업통상자원부]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