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NCT WISH, 서울 팬미팅 선예매로 4회 공연 전석 매진!

‘2024년 최고의 신인’다운 폭발적 인기 실감!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NCT WISH(엔시티 위시, 에스엠엔터테인먼트 소속)의 서울 팬미팅이 팬클럽 선예매로만 4회 공연 모두 전석 매진을 기록했다. 

 

NCT WISH 데뷔 첫 팬미팅 'NCT WISH : SCHOOL of WISH'(엔시티 위시 : 스쿨 오브 위시)의 서울 공연은 5월 25~26일 오후 2시와 7시, 양일간 총 4회에 서울 명화라이브홀에서 개최된다. 

 

특히 서울 팬미팅은 지난 17일 오후 8시 멜론티켓을 통해 NCT WISH 공식 팬클럽 멤버십 회원을 대상으로 티켓 선예매가 진행되었으며, 예매 오픈 15분 만에 4회 공연 모두 매진되어 NCT WISH의 뜨거운 인기와 파워를 실감케 했다. 

 

더불어 NCT WISH는 이번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전국 팬미팅 투어에 돌입하며, 전국 투어와 관련된 내용은 추후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안내된다. 

 

2월 21일 도쿄돔에서 데뷔의 첫 꿈을 이룬 NCT WISH는 '청량&네오' 컬러의 데뷔 싱글 'WISH'로 한국과 일본의 주요 음악 차트 1위를 석권함은 물론, 한국 활동 8일 만의 음악방송 1위, 데뷔 50일 만의 신인상 수상 등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두며 '2024년 최고의 신인'다운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출처=SM엔터테인먼트]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송바오 송영관 사육사의 칼럼, "푸바오가 남긴 것"
[에버랜드 송영관 사육사 칼럼] 2020년은 우리 모두에게 참 어려운 시기였다.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모든 것이 멈춘 것 같았다. 사람들은 마스크 아래 각자의 표정과 감정을 가린 채 서로 거리를 둬야 했다. 일상 또한 제한되었고 지치고 힘든 시기였다. 그러나 조용해진 바깥 세상과는 다르게 손바닥만 한 스마트폰 속 세상은 다른 속도로 흘러갔다. 지친 일상에 힘이 되어주는 글과 영상도 있었지만, 그에 못지않게 자극적이고 불안한 소식들이 우리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멈춘 듯 멈추지 않은 듯, 연결된 듯 단절된 듯, 끝이 보일 듯 말 듯…. 외로움으로 영혼을 잃어가고, 위기를 마주하고, 좌절했다. 불행한 시기였다. 그즈음이었던 7월, 우리 앞에 한 신비한 생명체가 나타났다. 바로 국내 최초 아기 판다 '푸바오'였다. 너무나도 사랑스럽고 신비한 이 생명체에 많은 이들의 이목이 쏠렸다. 푸바오와 판다의 삶은 마음 아픈 소식들을 보고 듣고 견뎌내느라 지쳐 있던 우리들의 마음을 달래주기에 충분한 듯했다. 엄마 판다 '아이바오'의 헌신적인 육아에서 무한한 사랑을, 사육사들의 진정성 있는 교감과 관계에서 진심을, 푸바오의 성장 과정을 응원하며 용기와 희망을, 그 안에서 매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