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독보적 보컬리스트’ 레드벨벳 웬디, 유튜브 ‘비긴어게인’ 출연 화제!

솔로곡→컬래버 무대까지! 올 봄, 웬디의 감성으로 완벽히 물들인다!
매주 월요일 오후 6시 유튜브 콘텐츠 공개 예정!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레드벨벳 웬디(에스엠엔터테인먼트 소속)가 유튜브 '비긴어게인' 채널에 출연해 화제다. 

 

웬디는 지난 15일 JTBC '비긴어게인'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비긴어게인 오픈마이크' 콘텐츠에서 Pixie Lott(픽시 로트)의 'Everybody Hurts Sometimes'(에브리바디 헐츠 섬타임즈)를 가창, 웬디의 진심이 가득 담긴 무대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웬디는 '누구나 힘든 시간들을 겪게 되는데 많은 분들에게 참지 말고 충분히 슬퍼해도 된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어서 이 곡을 선택하게 됐다'라고 곡의 선정 이유를 밝혔으며, 웬디만의 풍부한 감정선과 믿고 듣는 가창력으로 모두에게 진한 여운과 감동을 선사했다. 

 

더불어 이번 콘텐츠에서 웬디는 다양한 솔로 무대는 물론, 출연진들과의 감미로운 호흡이 돋보이는 컬래버레이션 무대까지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어서 올 봄을 웬디의 감성으로 따뜻하게 물들일 것으로 한층 기대를 높인다. 

 

한편, 웬디가 출연한 유튜브 콘텐츠 '비긴어게인 오픈마이크'는 매주 월요일 오후 6시 JTBC '비긴어게인'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새로운 영상이 공개된다. 

 

[출처=SM엔터테인먼트]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송바오 송영관 사육사의 칼럼, "푸바오가 남긴 것"
[에버랜드 송영관 사육사 칼럼] 2020년은 우리 모두에게 참 어려운 시기였다.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모든 것이 멈춘 것 같았다. 사람들은 마스크 아래 각자의 표정과 감정을 가린 채 서로 거리를 둬야 했다. 일상 또한 제한되었고 지치고 힘든 시기였다. 그러나 조용해진 바깥 세상과는 다르게 손바닥만 한 스마트폰 속 세상은 다른 속도로 흘러갔다. 지친 일상에 힘이 되어주는 글과 영상도 있었지만, 그에 못지않게 자극적이고 불안한 소식들이 우리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멈춘 듯 멈추지 않은 듯, 연결된 듯 단절된 듯, 끝이 보일 듯 말 듯…. 외로움으로 영혼을 잃어가고, 위기를 마주하고, 좌절했다. 불행한 시기였다. 그즈음이었던 7월, 우리 앞에 한 신비한 생명체가 나타났다. 바로 국내 최초 아기 판다 '푸바오'였다. 너무나도 사랑스럽고 신비한 이 생명체에 많은 이들의 이목이 쏠렸다. 푸바오와 판다의 삶은 마음 아픈 소식들을 보고 듣고 견뎌내느라 지쳐 있던 우리들의 마음을 달래주기에 충분한 듯했다. 엄마 판다 '아이바오'의 헌신적인 육아에서 무한한 사랑을, 사육사들의 진정성 있는 교감과 관계에서 진심을, 푸바오의 성장 과정을 응원하며 용기와 희망을, 그 안에서 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