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칭다오·광저우서 ‘K-관광 로드쇼’ 성황…중국 방한객 유치 박차

3월 말 중국 방한객 100만 명 육박 예상…단체관광부터 개인 맞춤 상품 선보여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가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지난 달 27일부터 31일까지 중국 치다오와 광저우에서 '케이(K)-관광 로드쇼'를 개최해 중국 방한객 유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일 문체부에 따르면, 지난해 8월 중국의 한국 단체 관광 재개 이후 중국 방한 관광객 수는 지속해서 증가, 코로나19 이후 지난해 중국 방한 관광객 수는 200만 명을 기록한 바 있다. 

 

특히 올해부터는 그 증가세가 확대돼 1월 28만 명, 2월 34만 명 방문으로 중국은 방한객 수 1위에 올라섰다.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절 기간(2월 10~17일)에는 11만 명의 관광객이 한국을 찾아 코로나19 전인 2019년 대비 일평균 91%까지 회복했다. 

 

이번 '케이-관광 로드쇼'는 중국인 방한객 증가 추세에 맞춰 올해 여름 관광을 겨냥해 중국 현지에서 여행업계와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대규모 한국 관광 마케팅 행사가 진행됐다. 

 

먼저 지난달 27일 칭다오에서 '케이 관광 로드쇼'를 열어 중국 단체 관광객을 겨냥한 '트래블 마트'와 기업상담회(B2B) 등이 열렸다. 

 

칭다오가 있는 산둥성 지역은 현지 여행사 역시 대부분이 도매 여행사로 아직 단체관광 선호가 높은 지역이다. 

 

칭다오 '케이 관광 로드쇼'에는 전국 8개 지자체와 25개 중국 전담여행사, 면세점, 항공사, 테마파크 등 기관 17곳이 참여해 칭다오 지역 여행사와 온라인여행플랫폼, 문화예술협회, 스포츠 동호회 등 기관 100곳을 대상으로 한국 관광을 마케팅하고 한중 여행업계 간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또한 강원특별자치도, 경기관광공사, 대구광역시관광협회, 부산관광공사, 서울관광재단 등 5개 지자체 및 지역관광 기관은 해양 레저 및 스포츠, 에듀테인먼트, 축제 등 다양한 주제와 지역을 연계한 관광콘텐츠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현지 여행사와 교류했다. 

 

국내 지자체와 기관은 중국 관광업계와 기업상담회도 진행했는데, 574건의 상담 성과를 낸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상담에 참여한 지자체와 기관 등은 사전에 맞춤형으로 연계했다. 

 

아울러 지난달 29일부터 31일까지 광저우 원링크 쇼핑몰에서 중국 소비자를 대상으로 대규모 케이-관광 마케팅 행사를 개최했다. 

 

개별 여행을 선호하고 소비 지출이 높은 지역인 광저우의 '케이 관광 로드쇼'에서는 중국 청년(MZ)세대의 방한 비중 증가와 개별,체험 여행 중심으로 변하는 중국인 방한 관광 흐름을 반영해 아이돌 그룹, 미용, 미식, 캐릭터 등 케이-콘텐츠와 연계한 청년세대 맞춤형 상품을 선보였다. 

 

실제로 지난해 한국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 2백만 명 중 30세 이하 관광객이 38.3%(77만 명)로 10년 전 대비 8.8%포인트 증가하고 있다.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는 '나만의 한국 여행 취향 발견, 내가 직접 설계하는 여행'을 주제로 '한국 관광 체험존' 4곳을 구성하고 방문객들이 각 체험존에서 개인의 여행 취향을 확인한 후 상품존에서 개인의 취향에 맞는 여행상품을 예약할 수 있도록 행사를 구성했다. 

 

한국 관광 체험존은 한류 아이돌 세븐틴, 엔시티(NCT) 현지 팬클럽과 협력해 구성한 '한류 체험존', 제주 감귤 카페, 경기 판다 월드, 강원 레고랜드 등 지역 기업과 협력한 '지역관광 체험존', 미용,미식,웰니스 등 연계 '케이-콘텐츠 체험존' 등으로 꾸몄다. 

 

아울러 온라인 여행사 '클룩', '광저우광지려국제여행사' 등 현지 여행업계와 함께 방한 상품 특별가 판매 행사도 진행했다. 

 

행사장에는 3만 명의 소비자가 방문했으며 한류와 미용, 미식 체험 등에 많은 인파가 몰렸다고 문체부는 전했다. 

 

세븐틴 팬클럽 부스에 참가한 한 소비자는 '4월에 열리는 세븐틴 콘서트 관람을 위해 방한 여행을 계획하고 있었는데, 이번 행사로 케이팝과 한류 아이돌뿐만 아니라 미용과 미식 등 한국의 다양한 매력을 더 넓게 경험할 수 있었다'면서 큰 호응을 보였다. 

 

박종택 문체부 관광정책국장은 '중국인 해외여행 시장이 청년(MZ)세대 중심, 쇼핑에서 문화 체험으로 변하는 관광 추세에 따라 다양한 수요에 맞출 수 있도록 특수 목적,개별 관광 상품을 다양화할 계획'이라며 '향후 중국 방한 관광이 양적, 질적으로 성장하고 고부가 관광 시장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저가 덤핑 관광, 강매 등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법,제도를 개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유재석, 송은희 등 유명인 사칭 사기, 피해액만 1조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최근 유명인들을 사칭한 가짜 계정들이 페이스북과 유튜브 등 온라인 플랫폼에 등장하여 공공연하게 투자사기 행각을 벌이고 있다. 놀랍게도 이들은 단순한 사칭을 넘어, 딥페이크 기술을 사용하여 진짜보다 더 진짜 같은 얼굴과 목소리를 만들어내 피해자들을 속이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연예인 송은이 씨와 유명강사 김미경 씨, 전문 투자자 존리 전 메리츠 자산운용대표 등 유명인들이 지난 3월 22일 기자회견을 통해 더이상 피해자가 나오지 않도록 온라인 피싱 예방 캠페인을 벌였으나, 투자 사기는 점점 불어나 총액이 1조원에 다다르고 있다. 코미디언이자 성공한 개인투자자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는 황현희 씨가 ‘그것이 알고 싶다’ 카메라 앞에 섰다. 얼마 전부터 SNS에 자신을 사칭하는 계정이 수도 없이 등장해 피해를 주고 있다는 것이다. 직접 영상 속 링크를 클릭하자 투자 정보를 알려주는 채팅방으로 연결됐는데, 그곳에서 ‘황현희’라고 행세하는 인물이 주식 투자를 유도했다. 투자 전문가로 유명한 금융인 존 리 씨도 비슷한 피해를 입었다. 그를 사칭한 계정이 투자를 유도하는 식으로 SNS나 동영상 플랫폼에서 사기를 치고 있는데, 이에 속은 투자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